[창간특집]비트센싱 '車 인캐빈 레이더', 탑승자 생체신호 감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창간특집]비트센싱 '車 인캐빈 레이더', 탑승자 생체신호 감지

동승자 없이 운전하다 몸에 문제가 생긴다면 대응하기 쉽지 않다. 저혈당 쇼크로 인해 사고 위험에 빠진 사례도 많이 회자된다. 차량 내에서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즐기던 중에도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이런 우려는 레이더를 활용해 해소할 수 있다.

국내 이미징 레이더 솔루션 기업 비트센싱은 생체신호를 인식해 탑승자 유무를 확인하는 차량용 인캐빈 레이더 'MOD620'를 개발했다. 탑승자가 운전자 없이 방치될 경우 경고 알림을 주는 등의 용도로 사용된다. 대표적으로 차량 내 방치된 유아 사망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압력 센서를 활용하는 기존 기술보다 정확도가 높고 탑승한 피사체가 사람인지, 동물인지도 파악할 수 있다.

비트센싱이 개발한 MOD620은 고해상도 60㎓ 레이더다. 차량 제조 단계에서 장착하는 형태로 탑승자의 호흡, 심박 등 생체 신호를 감지한다. 인공지능(AI) 기술 기반으로 정확도를 높였다.

비트센싱이 개발한 인 캐빈 레이더 MOD 620
<비트센싱이 개발한 인 캐빈 레이더 MOD 620>

경형, 중형부터 대형, 스포츠카까지 다양한 차종에 적용 가능하다. 감지 시야는 120도, 최대 감지거리는 2.5m에 달한다.

레이더는 폭우·안개 등 악천후에 영향을 받지 않는 게 특징이다. 어두운 환경에서도 탑승자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또 카메라와 달리 개인 사생활 침해 소지도 없다.

비트센싱은 생체반응을 실시간 감지하는 데 특화한 헬스 모니터링 레이더 '미니-H'도 개발했다. 벽면에 부착 가능하며 호흡과 맥박 수를 토대로 사람의 움직임, 재실 및 무호흡, 낙상 등 생체반응을 감지한다. 별도 카메라 혹은 웨어러블 단말 없이 기술을 구현했다.

비트센싱이 개발하는 기술을 적용하면 운전자 신체에 이상이 생겼을 경우 자동차가 능동적으로 119 등 외부에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

비트센싱은 2018년 사업을 시작한 스타트업이지만 글로벌 완성차의 1차 협력사인 만도가 주요 주주다. 해당 기술을 양산차에서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이유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