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산·관·학 협력 '기후리스크 관리모형' 개발 나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3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주한 영국대사관에서 열린 국제 기후리스크 관리모형 개발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CJ제일제당 최은석 대표이사(맨 왼쪽)를 비롯한 산관학 대표들이 협약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3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주한 영국대사관에서 열린 국제 기후리스크 관리모형 개발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CJ제일제당 최은석 대표이사(맨 왼쪽)를 비롯한 산관학 대표들이 협약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금융감독원, 영국대사관, 이화여대 등 산·관·학이 협력해 '국제 기후리스크 관리모형 개발'(프론티어 -1.5D)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를 비롯해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김은미 이화여대 총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등이 참석했다.

프론티어 1.5D 참여 기업들은 업종별 기후 리스크 관련 데이터 분석 및 연구 협력을 맡게된다. CJ제일제당은 기후 변화 및 탄소중립 정책 등으로 인한 식품산업 전반의 예상 비용을 추정하고 이를 관리할 수 있는 모형 개발에 나선다.

이번 협약은 기후 리스크 대응을 위해 금융 당국과 기업, 학계, 외국 당국이 협력하는 국제적인 첫 시도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실제적인 데이터를 활용해 경제 산업 전반에 걸친 기후 리스크를 보다 체계적으로 분석할 것으로 기대된다.

CJ제일제당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기후 변화 리스크를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지속가능경영(ESG)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산업 전반의 기후 변화 리스크를 체계적으로 준비할 수 있는 선진적인 시도”라면서 “CJ제일제당은 지속가능경영 선도기업으로서 식품 산업 전반에서 활용할 수 있는 모형 개발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효주기자 phj2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