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코, 도큐사인과 전자문서 솔루션 리셀러 파트너 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블로코, 도큐사인과 전자문서 솔루션 리셀러 파트너 계약

블록체인 기업 블로코는 도큐사인과 통합 전문가 서비스 제공을 위한 리셀러 파트너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블로코는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기업들이 도큐사인을 도입해 계약서 준비부터 작성, 수행, 관리에 이르는 전 과정을 자동화 및 간편화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도큐사인 솔루션은 글로벌 수준 보안 시스템을 자랑하는 동시에 사용자 중심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클라우드 및 온프레미스 환경 모두 지원, 기업 환경에 따라 맞춤형으로 소프트웨어 설치가 가능하며 한국어, 영어 등을 포함한 전 세계 44개 언어로 작성된 문서 서명이 가능하다.

블로코는 지난해 11월 CJ올리브네트웍스 등 20여개 기업과 함께 'DTT 얼라이언스'를 출범했다. DTT는 데이터 생성과 수정, 활용 내역을 불가역적으로 자동으로 기록하는 블록체인 기술이다. 예컨대 전자문서에 타 기관 전자 도장을 등기하는 셈이다. TSA를 활용하면 위변조 여부 검증이 수월하고 외부에서도 해당 전자문서가 진본임을 보다 확실하게 확인할 수 있다.

김원범 블로코 대표는 “한국도 지난 2020년 12월 개정된 전자문서 및 전자거래 기본법으로 인하여 전자문서도 종이문서처럼 진본성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법적 토대가 마련됐다”며 “이번 파트너십 계약을 통해서 기술력만으로 전 세계로부터 인정받은 우수한 도큐사인의 고객 경험을 국내 고객들에게도 소개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