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화산폭발로 고립된 개들…"구조에 드론 투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페인 라팔마 섬 인근에 고립된 개 3마리. 사진=티콤솔루시오네스
<스페인 라팔마 섬 인근에 고립된 개 3마리. 사진=티콤솔루시오네스>

스페인 라팔마 섬 화산 활동이 약 한달째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화산재로 둘러싸인 지역에 고립된 개들이 아사 위기에 처했다. 이에 스페인 비상당국이 구조를 위한 무인 항공기(드론) 투입을 허가했다.

로이터통신은 스페인 비상당국이 라팔마 섬 근처 마당에 몇 주 동안 굶주리고 있는 개들을 위한 구조용 드론을 띄울 수 있도록 허가했다고 19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화산재로 뒤덮인 마당에 몇 주 동안 발이 묶인 개들은 몇 주 동안 드론에 의해 식량을 공급받았으나 구조는 시행되지 않았다. 헬리콥터는 뜨거운 가스로 인해 화산 지역 상공 비행이 금지됐기 때문이다.

대안으로 제시된 것이 드론이다. 드론 제조업체인 아에로카마라스(Aerocamaras)의 제이미 페레이라 최고경영자(CEO)는 “넓은 그물을 장착한 50kg 상당의 드론을 보내 개들을 하나씩 포획해 화산 위를 가로질러 450m 떨어진 안전한 곳에 날려보낼 계획”이라고 전했다.

페레이라 CEO는 “동물이 드론으로 구조되는 것은 처음이며, 포획되는 것도 처음이다”라며 “이 방법은 개들이 가지고 있는 마지막 선택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용암 위를 비행할 때 배터리가 다 되는 것이 가장 큰 우려”라고 덧붙였다.

개를 그물로 유인하는 데 4분, 비행하는 데 4분이 걸려야 무사히 구조가 가능하다. 페레이라 CEO는 “개들이 몇 주째 굶주렸다. 드론으로 올 수도, 드론을 무서워 할 수도 있어, 성공 여부는 개들의 반응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