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충청권 인공지능 주간' 개최...AI 정책방향 등 논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종시·충북도·충남도와 공동 주최
토크콘서트 등 25일부터 8일간 진행

대전시, '충청권 인공지능 주간' 개최...AI 정책방향 등 논의

대전시는 오는 25일부터 29일, 11월 1일, 3일, 11일 총 8일간 '충청권 인공지능(AI) 주간(CAIF)'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대전시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세종시, 충북도, 충남도가 공동 주최하고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세종테크노파크, 충북과학기술혁신원, 충남테크노파크가 공동 주관한다.

또 한국과학기술원, 기초과학연구원,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등 정부출연연구기관과 AI프렌즈, 모두의연구소 등 AI 커뮤니티가 후원으로 참여한다.

'스포츠와 AI', '영화와 AI', '음식과 AI' 등 7개 주제로 인플루언서와 과학자가 대거 출연해 일상에 스며든 AI의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한다.

행사 첫날인 25일은 '스포츠에 AI 기술이?'라는 주제로 문경은 전 농구감독, 송지훈 중앙일보 스포츠 전문 기자, 이인호 한국표준연구원 박사, 박성건 스포츠본 대표, 유승민 아나운서가 대담에 나선다.

26일은 '전하 신에게는 아직 AI 기술이 남아있습니다'를 주제로 김한민 영화감독, 곽재식 작가, 박주용 KAIST 교수, 김태영 인공지능팩토리 대표가 예술창작에 활용되는 AI를 이야기한다.

27일은 '쉐프의 집! AI 쿠킹 클래스에 초대합니다'를 주제로 최현석 쉐프, 강지영 로보아르테 대표, 안현석 WEMEET 대표, 이윤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인공지능연구소장, 이정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박사가 식품 산업에 파고든 과학기술을 설명한다.

28일은 '홀로 매출 100억? 가상현실 속 아이돌이 뜬다'를 주제로 임진모 대중음악평론가, 우운택 KAIST 교수, 박지은 펄스나인 대표, 이주행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박사가 엔터산업 미래의 해답으로 AI를 소개한다.

'충청권 AI 메가시티 선포식'과 함께 충청권 AI 메가시티 구축을 논의하는 토크콘서트도 진행된다.

충청권 4개 시·도 지자체장과 국회의원, 출연연 기관장 등은 '충청권 인공지능 메가시티 선포식'을 통해 메가시티 구축을 위한 긴밀한 공조 체계를 AI 정책에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다진다.

김명수 대전시 과학부시장, 조승래 국회의원, 김복철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은 토크콘서트를 통해 충청권을 AI 메가시티로 만들기 위한 정책·방향성을 논의한다.

이밖에 11월에는 1일 충북(뷰티테크와 AI), 3일 세종(스마트시티와 AI), 11일 충남(모빌리티와 AI)에서 각 지역과 관련된 주제로 행사가 이어질 예정이다.

'충청권 인공지능 주간'은 메타버스(Metaverse)를 활용해 진행된다. 개회식과 참여자 대상 이벤트를 메타버스 플랫폼(이프랜드, 개더타운)에서 진행할 뿐 아니라, 마인즈랩이 개발한 AI 아나운서가 행사 전반을 진행하고 펄스나인이 제작한 AI 아이돌이 축하공연을 펼칠 계획이다.

모든 일정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되며, 자세한 사항은 행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AI를 이해하고 활용하는 능력은 4차산업 시대에 살기 위해 꼭 필요하지만 아직 AI에 익숙지 않은 분이 많은 것도 사실”이라며 “이러한 분들에게 '충청권 인공지능 주간'이 AI와 친숙해지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