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교류의 장 'DIFA 2021 포럼', 오늘까지 총 20개 세션 진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DIFA 2021 포럼, 21일~22일 미래 자동차분야 총 20개 세션 74개 강연

DIFA 2021 포럼 장면
<DIFA 2021 포럼 장면>

대구시와 한국자동차공학회가 주최하고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이 주관하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21 포럼(DIFA 2021 포럼)'이 21일 대구엑스코에서 개막, 오늘까지 열린다.

코로나 확산방지를 위해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형태로 열린 이번 포럼은 미래모빌리티기술, 전기차플랫폼, 자율주행, 빅데이터, 열관리, 마스(MaaS), 다이나믹스(Dynamics), 충전, 모빌리티 등 20개 세션강연에서 74개 강연이 진행되고 있다.

DIFA 2021 개막식 모습
<DIFA 2021 개막식 모습>

21일 첫날에는 강문정 현대자동차 상무, 정지원 모라이 대표 등이 '수소에너지를 통한 미래 모빌리티 가속화', '디지털 트윈 기반 자율주행 검증 플랫폼' 등 9개 세션이 진행됐다.

22일인 오늘은 김경원 현대자동차 책임연구원과 이한빈 서울로보틱스 대표, 박선홍 만도 실장 등이 강연을 이어간다.

한편, '모빌리티를 혁신하다, 변화를 이끌다'라는 주제로 동시 개최된 '대구 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 전시회에는 현대·기아차와 지프, 벤츠 등 161개사가 1000개 부스 규모로 참가했다. 3D프린팅 자율주행차 시승, 수출상담회, R&D 건설팅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가 열리고 있다. 전시회는 오는 24일 오후 5시까지 관람 가능하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