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욱 산업부 장관, 두바이 엑스포서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활동 나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3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2020 엑스포 현장에서 한국관, UAE관 등을 방문하고 2030 부산 엑스포 유치 활동을 펼쳤다.

문 장관은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한국관의 성공적 운영이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매우 중요함을 강조했다. 새해 1월 16일로 예정된 우리나라 국가의 날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한국관은 스마트 기술 기반 다양한 전시품과 체험 콘텐츠로 우리나라의 첨단기술과 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전초기지 역할을 수행 중이다. 개막 후 20여일 만에 10만명에 육박하는 관람객이 몰렸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왼쪽)이 엑스포 2020 두바이 한국관을 방문해 공연팀을 격려했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왼쪽)이 엑스포 2020 두바이 한국관을 방문해 공연팀을 격려했다.>

문 장관은 림 빈트 이브라힘 알 하쉬미 두바이 엑스포 조직위원장과 면담했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포석이다.

우리나아라가 지난 6월 23일 국제박람회기구(BIE)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신청서 제출 이후 러시아(모스크바), 이탈리아(로마) 등과 유치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 오는 12월 BIE 총회(파리)시 유치신청국간 경쟁 발표 등 본격 유치경쟁에 앞서 알 하쉬미 위원장의 유치 성공담을 듣고 향후 유치 과정에 적극 활용하기 위한 자리다.

문 장관은 두바이엑스포를 성공적으로 유치하고 개최한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인 UAE의 지지를 요청했다. 또 리투아니아 국가의 날을 위해 참석한 아우스린 아르모나이테 리투아니아 경제혁신부 장관과 면담하고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

오른쪽부터 문승욱 산업부 장관과 아우스린 아르모나이테 리투아니아 경제혁신부 장관
<오른쪽부터 문승욱 산업부 장관과 아우스린 아르모나이테 리투아니아 경제혁신부 장관>

문 장관은 두바이 현지 진출 우리 기업인을 만나 코로나 팬데믹 이후 기업인들의 고충을 듣는 한편 한-UAE간 경제협력 및 비즈니스 기회·확대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문 장관은 “한국과 UAE는 에너지 및 인프라 중심의 협력을 넘어서 탄소경제로의 전환과 정보통신기술(ICT), 바이오 등 새로운 분야 협력을 통해 경제협력 다각화가 필요하다”면서 “최근 양국간 추진을 선언한 한-UAE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 등으로 우리 기업 UAE 진출 및 신산업 분야 협력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