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과기대 '노이즈엑스', 2021 새로운 경기 창업공모전 우수상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왼쪽부터 노이즈엑스 김은나 디자이너, 양영광 대표, 임재경 최고기술책임(CTO), 허성욱 최고재무책임(CFO)
<사진 왼쪽부터 노이즈엑스 김은나 디자이너, 양영광 대표, 임재경 최고기술책임(CTO), 허성욱 최고재무책임(CFO)>

서울과기대(총장 이동훈)는 창업지원단 동아리 출신 기업인 노이즈엑스(대표 양영광)가 지난 21일 '2021 새로운 경기 창업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25일 밝혔다.

'2021 새로운 경기 창업공모전'은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우수 창업 아이디어를 보유한 창업 3년 이내 예비·초기 창업가를 발굴해 육성·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총 336개 팀이 창업공모에 도전했으며, 이 중 최종 선발된 10개 팀이 결선대회에 참여했다.

노이즈엑스는 종이를 이용해 반영구적 흡음 성능을 가진 100% 재활용이 가능한 흡음재를 개발해 예비창업리그 1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최종 결과에서 우수상을 차지한 노이즈엑스는 1000만원의 상금과,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입주 및 사업화 지원사업에 참여 시 가점 등을 부여받게 된다.

서울과기대 창업지원단 동아리 출신 창업자들로 구성된 노이즈엑스는 '2020년 캠퍼스 특허 유니버시아드' 대통령상 수상을 시작으로 '2021년 노원그린캠퍼스타운 그린 창업 콘테스트' 최우수상 수상, '2021년 산림분야 청년창업경진대회' 산림청장상 수상, '2021년 예비창업패키지' 예비창업자 선정 등의 성과를 냈다.

노이즈엑스 흡음재는 공간에 따라 다른 형태를 가지는 소음 주파수 특성을 분석해 상황에 맞는 제품을 만들었다. 또 폐지를 재가공한 제품으로 현재 사용되는 폴리에스터 흡음재의 30%를 대체할 경우 약 자동차 3만대가 배출하는 분량의 온실가스를 저감시킬 수 있다.

양영광 대표는 “아직도 효과적이지 못한 방음 시공이 많이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 안타까워 창업에 도전하게 됐다”며 “컨설팅, 멘토링, 초기 투자 전략, 사업 방향 설정 등에 있어 이동훈 총장 및 창업지원단의 지속적 관심과 도움이 큰 힘이 됐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노이즈엑스는 지속적 투자 및 연구개발을 통해 생산시설 등을 갖추고 가격경쟁력을 갖추는 한편, 방음전문업체로 특수 인테리어업까지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