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샐러드, 구글 출신 김문규 CTO 영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문규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진=뱅크샐러드>
<김문규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진=뱅크샐러드>>

마이데이터 전문기업 뱅크샐러드(대표 김태훈)는 오는 12월 마이데이터 본격 시행을 앞두고 구글 출신 김문규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영입했다고 2일 밝혔다.

김문규 신임 CTO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산학부를 졸업하고 구글·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에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근무했다. 구글 안드로이드 운용체계(OS) 테스팅 자동화 인프라 및 개발 생산성 도구 설계, 오픈소스 자동화 테스팅 솔루션 개발 등을 주도하며 기술 분야 리더십과 전문성을 검증받았다.

김문규 CTO는 뱅크샐러드 기술 조직을 이끌며 마이데이터 비즈니스 모델에 최적화된 인프라 구축 및 IT 조직 경쟁력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뱅크샐러드는 마이데이터를 선도해온 기술 및 데이터 분석 경쟁력에 신규 영입된 김문규 CTO의 글로벌 경험과 역량이 더해져 금융을 넘어 라이프 전 영역으로 확장한 '마이데이터 기술 기업'으로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

김문규 뱅크샐러드 CTO는 “높은 수준의 데이터 활용 기술력과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앞세워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뱅크샐러드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며 “뱅크샐러드가 마이데이터 시장을 주도하는 기술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