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네이버 신임 CEO에 최수연·CFO 김남선 책임리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의 6대 CEO(전문경영인)로 최수연 글로벌 책임리더가 내정됐다. 글로벌향 젊은 인재다. 창업주인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총괄(GIO)의 다음 목표인 '글로벌화'와 궤를 같이 했다. CFO 내정자로 M&A 및 투자 책임자인 '김남선 책임 리더' 선임됐다.

이들은 내년 주총 승인과 이사회 결의 거쳐 대표이사로 최종 선임된다.


최수연 네이버 CEO 내정자(우), 김남선 네이버 CFO 내정자(좌)
<최수연 네이버 CEO 내정자(우), 김남선 네이버 CFO 내정자(좌)>

네이버는 17일 정기이사회에서 이같이 결정하고 직원들에게 공유했다. 네이버는 “두 내정자 중심의 네이버 트랜지션 TF를 가동해 글로벌 경영 및 새로운 조직문화 구축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신임 CEO는 1981년생 서울대 출신으로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했다. 과거 네이버에서 커뮤니케이션, 마케팅 등의 업무를 맡은 바 있다. 이후 하버드 로스쿨 졸업을 위해 나갔다가 돌아와 CEO 직속의 글로벌 사업지원부를 이끌어 왔다. 지난해 3월엔 네이버 비등기 임원으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네이버 안팎에서는 네이버가 운영하고 있는 8개 사내독립기업(CIC, Company-In-Company)을 분사시키는데 선봉장 역할을 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네이버 내부 관계자는 “신임 대표의 주 전공분야가 기업간 인수합병”이라며 “현 CIC들을 단계적으로 다 독립시키고 네이버는 지주사 형태로 가는 작업을 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