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소비자가 직접 고친다"...애플, 소비자 셀프수리 제도 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내년 초 아이폰12·13부터 적용...순차적 대상 확대

아이폰13 프로. 사진=애플
<아이폰13 프로. 사진=애플>

아이폰 일부 고장에 대해선 고객 스스로 수리를 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애플은 17일(현지시각) 사용자가 직접 부품이나 도구를 구매해 애플 제품을 수리할 수 있는 '셀프 서비스 수리'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아이폰의 디스플레이와 배터리, 카메라 등에서 자주 발생하는 고장 등에 사용자의 직접 수리가 허용된다. 직접 수리를 원하는 사용자는 '애플 셀프 서비스 수리 온라인 스토어'에서 200개 이상의 정품 부품과 도구 등을 구입할 수 있다.

프로그램은 먼저 최신 모델인 아이폰12, 아이폰13을 시작으로 이후 맥(Mac) 컴퓨터 등 다른 제품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내년 초 미국에 먼저 도입돼 점차 다른 국가로 확산 적용된다.

다만 애플은 해당 제도가 “전자기기 수리와 관련한 지식과 경험을 갖춘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반적으로는 애플 정품 부품을 사용하는 전문 수리 서비스 업체를 방문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사진=애플
<사진=애플>

애플은 그간 아이폰의 수리에 대해 엄격한 자체규정을 고수해왔다. 아이폰을 공인인증 업체가 아닌 사설 업체에서 수리했다는 기록만 있어도 보증 기간 내 부품에 대한 리퍼나 수리를 거부하기도 했다. 이에 수리가 지나치게 번거롭다는 등 소비자 불만이 적지 않았다.

애플이 사용자 스스로 수리를 하는 것을 허용하기로 한 것은 이 같은 소비자의 불만을 감안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조 바이든 행정부 또한 지난 7월 연방거래위원회(FTC)에 애플 등 일부 전자제품 제조업체들이 수리와 관련해 소비자의 선택을 제한하는 행위를 개선하라는 지시를 하기도 했다.

제프 윌리엄스(Jeff Williams) 애플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애플) 정품 부품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고객에게 훨씬 더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한다”며, “지난 3년 동안 애플은 정품 부품, 도구,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애플 지니어스 파트의 서비스 센터의 수를 2배 이상 확장했고, 이제는 기기를 직접 수리하고 싶어하는 고객들을 위한 옵션을 제공한다”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