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서울모빌리티쇼]"전기차도 역시 벤츠" EQS·EQE 등 전기차 5종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요하네스 슌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품&마케팅 부문 총괄 부사장이 벤츠 EQS를 소개하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요하네스 슌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품&마케팅 부문 총괄 부사장이 벤츠 EQS를 소개하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25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고양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전기차 5종을 선보였다. 주요 출품 전기차는 EQS, EQB, EQE, AMG EQS 53 4매틱+, 콘셉트 EQG다.

국내 출시를 앞둔 EQS는 벤츠 전기차 브랜드 메르세데스-EQ가 처음 선보인 럭셔리 전기 세단이다. 벤츠가 개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과 차세대 인공지능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MBUX 하이퍼스크린을 처음으로 적용했다. 국내에 판매할 EQS 450+ AMG 라인은 1회 충전 시 최대 478㎞(환경부 기준)까지 주행할 수 있다.

벤츠 부스에서 EQG 콘셉트 차량을 둘러보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벤츠 부스에서 EQG 콘셉트 차량을 둘러보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EQB는 EQA에 이어 메르세데스-EQ 브랜드가 선보이는 두 번째 콤팩트 SUV 모델이다. 3열 시트를 추가해 7인승으로 확장할 수 있다. 1회 충전 시 유럽 WLTP 기준 419㎞를 주행할 수 있다.

메르데세스-벤츠 EQB.
<메르데세스-벤츠 EQB.>

비즈니스 전기 세단인 EQE는 EQS에 이어 벤츠의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한 두 번째 모델이다. 기존 E-클래스 모델보다 긴 3120㎜의 휠베이스를 갖췄다. 배터리 용량은 90㎾h로, 완충 시 유럽 WLTP 기준 최대 660㎞를 달릴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EQE, EQS, AMG EQS.
<메르세데스-벤츠 EQE, EQS, AMG EQS.>

AMG EQS 53 4매틱+는 벤츠 고성능 브랜드 AMG가 선보이는 첫 전기차다. 배터리 충전량이 80% 이상인 경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 시간이 3.8초에 불과하다.

콘셉트 EQG는 오프로더 모델 G클래스 전동화 버전의 미래를 보여준다. 각 바퀴에 장착된 4개의 전기 모터가 개별적으로 제어, 온·오프로드 상황에 최적화된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