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프론티스, 서울대와 메타버스 기반 교육 시스템 구축

정현석 한컴프론티스 대표(왼쪽)와 김주곤 서울대 국제농업기술대학원 원장이 메타버스 및 정보기술(IT)을 활용한 교육 플랫폼을 공동으로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정현석 한컴프론티스 대표(왼쪽)와 김주곤 서울대 국제농업기술대학원 원장이 메타버스 및 정보기술(IT)을 활용한 교육 플랫폼을 공동으로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컴인텔리전스 자회사이자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사 한컴프론티스가 서울대와 메타버스 기반 교육시스템을 구축한다.

한컴프론티스는 자체 기술로 개발한 메타버스 가상회의 플랫폼 'XR판도라'를 서울대 강의 콘텐츠와 평가 시스템에 적용, 가상공간에서 비대면으로 교육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XR판도라'는 2만여 딥러닝 솔루션을 활용해 자신만의 아바타를 생성하고 한컴오피스를 활용한 문서 작업과 강의, 토론이 가능하다.

서울대는 한컴프론티스와 구축한 가상교육 플랫폼을 통해 서울대 국제농업기술대학원의 글로벌 교육을 효과적으로 수행하는 한편 그린바이오 과학기술을 세계로 확산시키는 채널로 활용할 예정이다.

정현석 한컴프론티스 대표는 “시공간의 한계를 넘어선 메타버스는 비대면 시대의 교육을 가장 효과적으로 전파할 수 있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미래 교육플랫폼의 방향성과 필요 기술을 서울대와 고민하고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