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 빈패스트와 전기차 부품 8500만달러 공급 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사진=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내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베트남 전기차 회사 빈패스트와 전기차 부품 8500만달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최근 1년 간 글로벌 전기차 부품 수주 금액은 4억달러를 넘어섰다.

앞서 회사는 빈패스트와 2020년 하반기 5500만달러, 2021년 상반기 9300만달러 수주 계약에 이어 신생 전기차 업체 미국 리비안 등과 1억7000만달러 부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빈패스트에 하프샤프트를 공급한다. 하프샤프트는 배터리전기차(BEV) 차량에서 구동축 역할을 하는 핵심 부품이다.

이 회사는 영업 노하우와 글로벌 네트워크, 중소 자동차 부품사들과 동반 상생으로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전기차 시장 급성장에 따라 부품 시장은 확대 추세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고성장이 예상되는 북미, 유럽 지역 공략을 위해 국내 부품사와 안정적 공급망을 확보하고, 글로벌 전기차 부품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방침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빈패스트, 리비안 외에도 글로벌 유명 전기차 회사들로부터 추가 수주가 있을 예정”이라면서 “향후 전기차 부품시장에서 시장 점유율을 확고히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