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윤석열, 설 전에 TV토론 나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재명-윤석열, 설 전에 TV토론 나온다

여야 양당 대선 후보들이 13일 설 연휴 전에 양자 TV토론을 하기로 합의했다. 안철수 국민의당·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를 토론에서 배제해 논란이 일고 있다.

민주당 선대위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인 박주민 의원과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 등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3대3 실무협상단 논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당 실무 협상단은 지상파 방송사 합동 초청 토론회 형식으로 하고, 주제는 국정 전반 모든 현안을 두고 토론하기로 합의했다. 이밖에 추가 토론회는 협상을 계속하기로 했다.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양자 토론 합의 이유를 두고 “양자가 모여 회의했기에 다른 당 토론까지 이야기하기는 어려웠고 다만 민주당 입장은 4자 토론 제안이 들어와도 수용하겠다”라고 말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다자토론은) 후보 일정을 봐야 한다”며 “공식 법정 토론 3회에 앞서 실시하는 토론인 만큼 여러 일정을 고려해 결정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혁기 공보단 수석부단장은 기자들에게 “구체적인 횟수를 정하지는 않았다”면서 “설 전에 지상파의 합동토론회 제안하게 된 배경은 베이징 올림픽 때문에 그렇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상파 이외 방송사에는 추가로 논의해서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당 실무 협상단은 향후 다자토론이 추진되더라도 이날 합의한 이재명·윤석열 후보의 양자 토론은 진행하기로 했다.이날 협상에는 민주당 박주민 의원·선대위 김성수 공보단 수석부단장·권혁기 부단장, 국민의힘 성일종 전주혜 의원과 황상무 전 KBS 앵커가 참여했다.

앞서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습적으로 양당 후보가 토론을 개최한다고 하니 그 속이 너무나 뻔한 것 아닌가”라며 “한 마디로 두 당이 힘 합쳐 안 후보의 상승 기류를 막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