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4 프로' 펀치홀, 원형+타원형 2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 애플 '아이폰13' 노치 디자인, 오른쪽 '아이폰14 프로' 예상 렌더링. 사진=트위터(@RendersbyIan)
<왼쪽 애플 '아이폰13' 노치 디자인, 오른쪽 '아이폰14 프로' 예상 렌더링. 사진=트위터(@RendersbyIan)>

애플이 올가을 선보일 '아이폰14'의 노치 디자인을 변경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원형·타원형 펀치홀 두 개가 합쳐진 형태가 될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폰아레나 등 주요 외신은 12일(현지시간) 디스플레이 분석가 로스영을 인용해 '아이폰14 프로' 라인업에 원형 펀치홀, 타원형 펀치홀 등 2개 디자인이 모두 적용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앙 알약 모양(Pill-shaped) 컷아웃에 전면 카메라와 적외선 카메라가, 우측 원형 컷아웃에 얼굴인식 '페이스ID'를 위한 도트 프로젝터가 장착된다.

사진=트위터(@ALibero_designs)
<사진=트위터(@ALibero_designs)>

기존 화면 상단이 움푹 파인 듯한 '노치'와 비교하면 차지하는 영역이 줄었다. 펀치홀을 기준으로 양쪽 상단에 배터리 잔량(백분율) 등 더 많은 정보를 표시할 수 있다.

애플은 2017년 아이폰X부터 노치 디자인을 고수하고 있다. 페이스ID 등 트루뎁스(True Depth) 기능을 위해서다.

폰아레나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달리 아이폰은 많은 모듈·센서가 필요한 복잡한 페이스ID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며 “로스영은 애플이 이를 어떻게 해결할지 알고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삼성 '갤럭시S10' 시리즈. 사진=삼성전자
<삼성 '갤럭시S10' 시리즈. 사진=삼성전자>

아이폰14에 적용될 것으로 알려진 알약 모양 펀치홀은 외관만 본다면 삼성전자 '갤럭시S10 플러스'와 유사하다. 다만 로스영은 아이폰14 펀치홀이 “기존 스마트폰과 다른 애플 고유의 디자인이 될 것”이라며 단순히 펀치홀 카메라 2대를 탑재한 S10 플러스 등과 차이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애플은 올가을 △아이폰14(6.1인치) △아이폰14 맥스(6.7인치) △아이폰14 프로(6.1인치) △아이폰14 프로맥스(6.7인치) 등 4종의 아이폰14 시리즈를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대만 TSMC의 4나노공정을 적용한 'A16 바이오닉(가칭)'이 탑재될 전망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