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뉴스]제주도 관광 증가세…코로나19 여파 회복

[데이터뉴스]제주도 관광 증가세…코로나19 여파 회복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제주 관광객 입도 현환국내 대표 관광지인 제주도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객이 줄고 국내 여행객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제주도 관광협회에 따르면 2021년 11월 누적 관광객 수는 1091만783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 11월 961만580명에 비해 13.6% 증가한 수치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한창이던 2021년 1월 전년 대비 관광객이 -62.6%나 빠졌던 것에 비하면 제주 관광이 점차 회복세에 진입했다고 볼 수 있다.

이와 함께 11월에는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이전 수준으로 관광객 방문이 늘었다. 2020년 1월 125만명이 제주도를 방문하고 2021년 11월에는 120만명이 방문해 제주 관광이 다시금 활기를 띠고 있음을 보여 준다.

2021년 11월까지 내국인 제주도 방문객 중 휴양 및 관람을 목적으로 하는 사람은 총 826만9083명으로 가장 많았다. 2위는 레저 및 스포츠(83만8111명), 3위는 회의 및 업무(82만3593명), 4위는 친지방문(78만9798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손지혜기자 jh@etnews.com

제주 금능해변.
<제주 금능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