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뉴스 픽!]총리 '유력' 한덕수 “정책 방향성 있다”

이르면 주말 윤석열 당선인이 직접 지명

한덕수 한국무역협회장. 전자신문DB
<한덕수 한국무역협회장. 전자신문DB>

윤석열 정부 초대 국무총리 후보군이 압축됐다. 이르면 이번 주말 지명된다. 한덕수 전 총리가 유력하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31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사무실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총리 인선은) 4월 초에 발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후보군에 대해선 “압축됐다는 정도밖에 말씀을 못 드린다”고 부연했다. 김 대변인은 “대내외 위기 속에서 내각을 안정적으로 이끌고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잘 뒷받침하며 부처 간 유기적 협력을 이끌 분을 찾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 전 총리가 유력한지에 대해선 “확인해 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경제통'인 한 전 총리는 김대중·노무현·이명박 정부에서 총리 외 외교와 통상 부문에서도 주요 보직을 맡아 정책 능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한 전 총리는 이날 전자신문과의 통화에서 “아직 인수위로부터 연락받은 것은 없다”면서도 “총리에 지명될 시 염두에 둔 방향성은 있다. 지금 구체적으로 밝히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한 전 총리는 원론적인 생각이라며 “경제가 어렵다는 것은 일관된 문제 인식이다. 정부와 민간, 정치권이 협치해서 진실성 있게 개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내각이 권한을 갖고 일하되 결과에 따라 대통령이 '신상필벌'하면 된다는 입장도 밝혔다. 한 전 총리는 “새 정부에서는 대통령이 각 부처 장관에게 고유의 어젠다를 부여함으로써 실질적인 권력 분산이 가능토록 해야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막을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 전 총리 외에 김한길 인수위 국민통합위원장, 박주선 인수위 대통령취임준비위원장 등도 후보군이다. 윤석열 당선인 측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새로운 인물이 부상할 가능성이 있나'는 질문에 “깜짝 인사는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총리 후보군 가운데에서) 조만간 결정될 것이다. 새로운 사람은 다 나왔지 않느냐”라고 덧붙였다.

윤 당선인 측은 '경제'와 '안보'를 총괄할 총리로 인선 기조를 정했다. 이르면 주말 윤석열 당선인이 직접 후보자를 지명할 것으로 관측된다. 김 대변인도 “보통 당선인이 총리 후보자를 발표하는 게 비교적 많은 관례였던 것으로 안다”며 윤 당선인이 직접 총리 후보자 인선을 발표할 가능성을 언급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