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기업 93.1% "새 정부 출범 후 경영환경 악화되지 않을 것"

중견기업이 꼽은 새 정부 최우선 중견기업 정책과제 <자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제공>
<중견기업이 꼽은 새 정부 최우선 중견기업 정책과제 <자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제공>>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새 정부 최우선 중견기업 정책 과제중견기업 93.1%가 새 정부 출범 이후 경영 환경을 낙관하거나 최소 현상 유지될 것으로 기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12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새 정부 출범, 중견기업계 의견 조사'를 발표했다. 이 조사에서 중견기업 44.2%가 새 정부 출범 이후 경영 환경이 호전될 것으로, 48.9%는 기존과 동일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조사는 3월 17일부터 3월 25일까지 중견기업 188개 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코로나19 팬데믹과 우크라이나 전쟁 등 대외 악재가 해소되지 않았지만 향후 경영 환경이 나빠질 것이라고 응답한 중견기업은 6.9%에 그쳤다. 매우 악화될 것으로 내다본 비율은 1.6%에 불과했다.

중견련 관계자는 “특히 도소매, 기계장비, 건설, 운수 업종 중견기업 기대감이 큰 것으로 확인됐다”며 “대선 예비후보 시절 중견련과의 인터뷰는 물론 국정 과제에서 확인되는 민간 주도 성장, 산업 '핵심'인 중견기업 중요성에 대한 대통령 인식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 중견기업 정책 매거진 '중심' 가을호 서면 인터뷰에서 “중견기업이 경제의 '허리' 역할을 하지만 그동안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했다”며 “중견기업들이 마음껏 성장하고 고용을 창출해 국가 경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강조했다.

중견기업계는 새 정부 최우선 과제로 경제 활성화(67.6%)를 꼽았다. 국민 통합(13.3%), 정부 개혁(5.9%), 노동 개혁(4.8%) 등이 뒤를 이었다.

최우선 경제 정책 과제로는 '성장 저해 규제 혁파(32.4%)', '중견·중소기업 육성(25.0%)', '근로시간 유연화 등 노동 개혁(23.4%)' 등 순으로 조사됐다. 제조업은 '규제 혁파(38.8%)'를, 비제조업은 '중견·중소기업 육성(30.6%)'을 경제 정책 우선과제로 선택했다.

중견기업 육성 정책 과제로는 '대기업 수준 규제 완화(31.9%)'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중견기업 특별법 상시법 전환 등 중견기업 육성 정책 기반 강화(21.8%)' '초기 중견기업 성장 부담 완화(19.1%)' '신산업·신기술 경쟁력 강화 지원(18.6%)' 등이 뒤를 이었다.

중견련 관계자는 “중견기업이 되면 중소기업자간 경쟁제품·중소기업 적합업종 등 판로, 수도권 입지 등에서 대기업과 동일한 수준의 규제를 적용받고 대다수 지원 정책 대상에서 배제되면서 오히려 성장이 정체되는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일준 중견련 상근부회장은 “윤석열 정부에 대한 중견기업계 기대감이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긍정적인 변화로 조속히 실현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팬데믹과 글로벌 공급망 재편, 기후 변화 등 급변하는 대내외 경제 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성장사다리의 원활환 순환을 회복할 획기적 수준의 규제 개선에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호기자 lloydmin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