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UAE서 협력중소기업 해외판로 개척 지원

한국수력원자력이 협력중소기업의 해외판로 개척 지원을 위해 현지시간으로 9일부터 3일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2022 월드 유틸리티 콩그레스(WUC)에 참석했다. 11일 정재훈 한수원 사장(왼쪽)이 WUC 행사장에서 기업들의 홍보부스를 둘러보며 관계자와 이야기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협력중소기업의 해외판로 개척 지원을 위해 현지시간으로 9일부터 3일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2022 월드 유틸리티 콩그레스(WUC)에 참석했다. 11일 정재훈 한수원 사장(왼쪽)이 WUC 행사장에서 기업들의 홍보부스를 둘러보며 관계자와 이야기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협력중소기업 지속가능 성장과 원자력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아랍에미리트(UAE) 현지에서 기업 해외판로 개척 지원에 나섰다.

한수원은 9일(현지시간)부터 3일간 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2022 월드 유틸리티 콩그레스(World Utilities Congress, 이하 WUC)'에 참석했다고 12일 밝혔다.

아부다비 국영 에너지 회사인 TAQA 주관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세계에서 약 120개사 1만명 관계자가 참석했다. 에너지·수처리 분야 유틸리티 관련 트렌드·기술이 소개됐다. 콘퍼런스에는 UAE 에너지 인프라부 장관인 모하메드 알 마즈로이(Mohamed Al Mazrouei)를 비롯해 아제르바이잔, 짐바브웨, 가나 등 약 10개국의 관련 부처 장·차관과 유틸리티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연사·패널로 참석했다.

한수원은 발전 5사와 함께 협력중소기업 10개 회사가 홍보부스를 운영하도록 지원했다. 이들 기업은 전시회를 통해 7000만 달러 규모, 약 100건 상담을 진행했다.

한수원은 이외에도 KOTRA 및 수출전담 법인인 한수원KNP와 함께 UAE 시장개척단을 구성, 13개 협력중소기업 해외판로 개척 활동을 펼쳤다. 시장개척단은 9일 두바이에서 두바이 수전력청(DEWA)과의 세미나로 수전력청에 납품할 수 있는 자격 요건, 입찰 절차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현재 진행 중인 프로젝트, 입찰 진행 현황 등도 공유했다. 10일에는 KOTRA 두바이무역관이 UAE의 주요 설계·조달·시공(EPC) 회사를 유치해 국내 협력중소기업 우수 기술을 소개할 수 있는 구매상담회도 개최했다.

마지막 날인 11일에는 아부다비에서 UAE 바라카원전에 국내 기자재를 공급하기 위한 기술설명회와 구매세미나를 열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협력중소기업을 위한 해외판로 개척 지원사업으로 기업과 한수원이 함께 발전하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