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트]윤지현 윌로그 대표 "의약품 콜드체인 투자, 길게 보면 이득"

“적절치 않은 의약품 콜드체인은 공급망에 연속적인 문제를 발생시켜 비용을 증가시킵니다. 규제 때문이 아니더라도 콜드체인 관리가 적절히 이루어지지 않았을 때 지불해야 하는 비용은 투자보다 클 수 있습니다.”

윤지현 윌로그 공동대표는 “효과적인 의약품 콜드체인 관리는 비즈니스 선순환을 이루고 비용을 줄이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올해 7월부터 의약품 콜드체인 유통 규제가 강화된다. 제약사와 의약품 유통업체는 실시간 온도기록 장치를 갖추고 기록을 2년 동안 보관해야 한다.

윤 대표는 “규제가 시작되기까지 두 달 남짓 남았는데 발 빠르게 움직이는 기업도 있지만 대부분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갈팡질팡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관련 기업은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비용을 투자하고, 유통 체계 변화를 겪어야 하는 어려운 시기라는 것이다.

윤 대표는 “정부에서 대안과 가이드 제시를 위해 콜드체인 산업 내 이해 관계자들과 추가로 의견을 교류해야 한다”면서 “콜드체인 업체들도 제약사나 유통업체에 단순히 장비만 공급할 것이 아니라 종합적인 제품 관리 컨설팅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지현 윌로그 공동 대표
<윤지현 윌로그 공동 대표>

윤지현 대표는 윌로그를 창업하기 전 식품 관련 사업을 진행했다. 운송 위탁업체를 통해 식재료와 식품을 배송하다 보니 온도가 유지되지 않는 환경에 놓이거나 온도를 조작하는 일이 비일비재한 것을 목격했다.

윤 대표는 “다양한 온도기록 장치가 있지만 대부분 사각지대를 해소하지 못했고 데이터 불안정성, 불투명성이 컸다”고 말했다. 그가 윌로그를 창업한 배경이다.

윤 대표는 규제를 앞둔 기업들이 빨리 현재 물류 프로세스를 진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이번 규제로 신설된 항목 중 가장 중요한 부분이 '수송용기 단위 온도기록장치 설치'와 '단계별 온도가 기록된 출하증명서 발급 및 보관'”이라면서 “현재 이용 중인 설비가 이런 항목을 충족하지 않는다면 어떤 방법을 선택해야 하는지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윌로그는 의약품 콜드체인 전문 솔루션을 공급 중이다. 장비와 소프트웨어(SW)를 자체 기술로 국내에서 생산한다.

그는 “윌로그 콜드체인 모니터링 디바이스와 관제 SW는 제품과 용기 단위 관리가 가능하고, 데이터 소실 없이 콜드체인 전반을 빈틈없이 모니터링한다”면서 “기업은 수집한 데이터로 온도 이탈이나 반품에 대처할 수 있고 이슈가 반복 발생하는 구간이나 환경을 파악해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윌로그는 사전 컨설팅도 수행한다. 기업 물류 프로세스를 점검하고 규제 대응 설계를 함께 하는 것이다. 관련 업체는 ERP 등 내부 시스템과 윌로그 솔루션을 연동해 의약품 출고에서 수송 완료까지 데이터를 파악하고 프로세스를 자동화할 수 있다.

윤 대표는 앞으로 해상 컨테이너 운송, 식품 산업 등으로 콜드체인 비즈니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그는 “특히 미국 법인을 통해 해외 사업을 활발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윌로그 비전으로 '전체 콜드체인 디지털 전환'을 제시했다.

윤 대표는 “혁신 하드웨어와 SW 기술을 고도화 할 것”이라면서 “콜드체인 과정을 거치는 모든 물품에 윌로그라는 이름이 안전을 보장하는 '인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