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자율협력주행버스 6월부터 판교서 시험 운행

경기도 자율협력주행버스
<경기도 자율협력주행버스>

자율협력주행버스가 다음달부터 판교테크노밸리에서 시험 운행에 들어간다.

경기도는 이르면 오는 9월부터 판교테크노밸리 일반도로에서 국내 처음으로 자율협력주행버스를 운행할 계획이다.

도는 화성시에 위치한 자동차안전연구원 케이시티(K-city) 자율주행시험장에서 자율협력주행버스 주행시험을 성공리에 마치고 임시 운행 허가 심사를 통과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이달 말 국토교통부 자율주행 임시 운행면허 취득 후 다음달부터 시험 운행할 예정이다.

자율협력주행버스는 관제센터로부터 신호정보, 횡단보도 보행상태, 교통상황 등 인프라 정보를 받아 주행한다는 점에서 일반 자율주행 자동차와 차이가 있다.

경기도 자율협력주행버스는 에디슨모터스에서 제작된 상용 저상 전기버스를 자율협력주행이 가능하도록 개선한 것이다. 이 버스는 일반 버스와 크기(길이 10.99m, 너비 2.49m, 높이 3.39m)는 같으나 탑승 인원은 28석이 적은 20석이다.

레이다와 라이다 등 센서와 자율주행 시스템이 탑재돼 있고 신호정보, 횡단보도 보행상태, 교통상황 등 교통인프라 정보는 판교에 위치한 경기도자율주행센터에서 받는다.

시험 운행 기간에는 승객을 태우지 않고 관리자만 탑승해 운행 상황을 통제한다. 운행구간은 판교 근무자의 편리한 출퇴근을 위해 판교 제1테크노밸리와 제2테크노밸리 7km 구간을 왕복 운행하게 된다. 주행 구간 상 법정 최고속도(0~50km/h)를 준수해 운행하는 기능도 탑재돼 있다.

자율협력주행버스는 앞 차량 주행상황에 따라 자동으로 속도를 조정하고 차선 중앙 또는 주행 차선을 이탈하지 않도록 버스 핸들을 자동 조향한다. 전방에 차량, 보행자 등 사물이 나타나면 센서로 물체를 인식해 정지한다. 안전을 위해 가속페달, 브레이크 페달 조작 등 운전자가 개입할 경우 자동으로 시스템이 중지된다.

도는 요금이나 운행 횟수 등은 시범 운행 뒤 결정할 예정이다.

류광열 도 경제실장은 “경기도는 자율주행을 선두로 하는 모빌리티 혁명을 통해 교통 문제 해결과 산업발전에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김동성기자 esta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