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덕수 인준안'에 강경 모드… '발목잡기' 걱정 목소리도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증인 답변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증인 답변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강경론이 부상했다. 다만 당내 일각에서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발목잡기' 모양새에 대한 걱정스러운 목소리도 나온다.

국회는 이달 20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한 후보자 인준안을 처리한다.

시선은 자연스레 민주당에 쏠린다. 민주당이 찬성이 없으면 한 후보자의 국무총리 임명이 무산되기 때문이다.

현재 민주당 내 주류는 '강경'이다. 인사청문회를 통해 드러난 한 후보자의 여러 의혹들이 제대로 소명되지 않았다는 이유다. 또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따른 반발도 존재한다.

한 민주당 의원은 “(원내지도부) 분위기가 굉장히 안 좋다. 다른 의원들도 상황이 좋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 “국회에 와서 얘기한 다음 날 (한동훈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며 “검사들이 수사하듯이 진행하는 게 습관인 것 같다”고 반발했다. 아울러 “(임명 반대라는) 내부 기류에 변화가 크게 없다”고 강조했다. 다른 야당 의원도 “한덕수 후보자는 자격이 안 된다”며 “윤 대통령이 협치를 외쳤음에도 일부 국무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했다”며 반발 기류를 전했다.

다만 그러나 민주당 내 일각에서는 지방선거에 따른 여론을 걱정하는 분위기도 읽힌다.

한 민주당 의원은 “한덕수 임명안을 두고 원내지도부가 여러 의견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자칫 발목잡기라는 프레임을 뒤집어쓸 수 있어 고민일 것”이라며 “지방선거에 미칠 영향과 한 후보자를 낙마시켜서 얻는 것을 전략적으로 잘 파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민 의원 역시 마찬가지였다. 박 의원은 18일 KBS 라디오에서 “지금 여론도 그렇고 당내 이제 흐름도 그렇고 두 갈래가 분명히 있다”며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론의 추이를 보다 더 살펴야 한다는 흐름이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결국 의원총회의 결론을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기창기자 mobydi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