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일준 에너지 차관, 첫 현장 행보는 '원전 기업'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 <대통령실 제공>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 <대통령실 제공>>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이 첫 현장 행보로 원전 기업을 방문했다. '원전 최강국'을 선언한 윤석열 정부의 정책 의지를 현장에 전하고, 업계 애로사항을 듣기 위한 행보다.

산업부는 박 차관이 20일 경남 창원시에 소재한 원전 업계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열고, 주기기 제작 대표기업인 두산에너빌리티와 중소 기자재업체인 영진테크윈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박 차관 취임 후 갖는 첫 현장 행보다. 원전 최강국 도약이라는 새 정부 정책 의지를 내세운 것으로 풀이된다.

간담회에서 기업인들은 에너지 안보와 탄소중립을 위해 원전을 적극 활용한다는 새 정부 원전 정책 방향에 대해 기대감을 표명했다. 그간 원전 일감이 지속적으로 줄어들면서 원전 기업 매출액 감소, 인력 이탈 등 원전 산업 생태계가 위축됐다. 기업인들은 이에 따른 경영상 애로가 상당하다며 신한울 3·4호기의 조속한 건설 재계 필요성을 제기했다.

박 차관은 법·제도 절차를 확립한 후에 신한울 3·4호기 건설에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박 차관은 “신한울 3·4호기 재개는 법령상 기준과 절차를 준수하여 질서 있게 추진하되 최대한 신속히 재개하도록 준비하고 있다”면서 “다만 건설재개를 위해서는 법·행정적으로 필수절차인 에너지 관련 상위 계획에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다시 반영하는 것이 선결과제”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러한 상위계획을 바탕으로 전원개발촉진법상 전원개발실시계획, 원자력안전법상 건설허가, 전기사업법상 공사계획 인가 등 인허가 절차를 마무리해야 건설 착수가 가능하다”면서 “인허가 절차 중 전원개발 실시계획 승인을 위한 환경영향평가에 가장 많은 시간이 필요한 바, 법령상 법령상 절차와 기준을 준수하되 신속하고 철저한 사전준비로 신한울 3·4호기 건설이 가능한 빨리 추진되도록 속도감 있게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차관은 이날 원전 업계 지원방안도 시급히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박 차관은 “업계 시급한 경영상 애로를 완화하기 위해 빠른 시일내에 예비품 조기 발주 등 원전 업계 지원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면서 “이번 간담회에서 나온 업계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박 차관은 업계 간담회에 이어 원전 기자재를 제작하는 일선 현장을 방문하고 현장 근로자 등 업계 관계자를 격려했다. 신한울 3·4호기 관련 원자로·터빈발전기 등 주기기 사전 제작에 착수한 바 있는 두산에너빌리티 창원공장을 방문해 진행 현황 등을 점검했다. 중소 기자재 업체인 영진테크윈을 방문해 원전 기술 국산화에 힘쓴 관계자를 격려했다. 영진테크윈은 원자력 주기계(CEDM)의 국산화 개발에 참여해 핵심기술을 보유했다.

박 차관은 “원전 정책은 현장과 소통과 공감대 형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현장에서도 정부와 호흡을 같이하며 원전 산업 재건을 위해 함께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