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CEO "화재 피해 사죄"

[사진= 에쓰오일 제공]
<[사진= 에쓰오일 제공]>

후세인 알-카타니 에쓰오일 최고경영자(CEO)가 19일 발생한 울산공장 폭발·화재 사고에 대해 20일 고개를 숙였다.

이날 알-카타니 CEO는 에쓰오일 울산공장 본관 로비에서 사과문을 발표하고 “화재 사고로 사망한 고인과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와 사죄 말씀을 올린다”면서 “부상 당한 작업자들, 지역 주민들께도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무거운 책임감을 통감하고, 사고 수습과 정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 관계 당국에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며 “피해 입은 분들이 최상의 치료를 받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19일 오후 8시 51분께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내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는 화재 폭발로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원·하청 근로자 9명이 부상 당했다.

알-카타니 CEO는 “사고가 난 공장 시설은 사고 원인이 밝혀지고 재발 방지 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운영을 중단한다”며 “그동안 보유 재고와 국내외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해 석유제품 내수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 사고 수습과 방제 작업에 노력해 준 울산소방본부, 울산시 등 관계 기관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태웅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