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친환경·디지털 전환에 5년간 21조 투자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은 스마트 조선소·건설기계 인프라 등 친환경·디지털 전환에 5년간 총 21조 원을 투자한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생산 효율과 품질을 높일 수 있는 스마트 조선소 구축과 건설 분야 자동화, 무인화 기술 개발 등 스마트 건설기계 인프라 구축과 스마트에너지 등에 12조원을 투자한다.

친환경 연구개발(R&D) 분야에는 총 7조원을 투자한다. 조선 사업 분야에서는 친환경 선박기자재, 탄소 포집 기술, 수소·암모니아 추진선 등 수소 운송 밸류체인을 구축한다. 건설기계와 에너지 분야는 각각 배터리 기반 기계 장비 개발, 탄소감축 기술 및 친환경 바이오 R&D에 집중한다.

디지털 분야에는 총 1조원을 투자한다. 자율운항 선박 분야를 선도하고 빅데이터 플랫폼으로 시너지를 극대화한다. 건설기계, 로봇 분야 무인화와 인공지능(AI) 접목 등 차세대 제품 개발을 추진한다.

또 제약·바이오와 같은 신사업 진출을 위해 혁신기업 인수합병(M&A) 또는 유망 업종 지분 인수 등에 1조원을 투자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R&D 인력 5000여명 등 총 1만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경기 성남시 판교에 짓는 글로벌 R&D센터(GRC)를 중심으로 기술 역량을 집중한다는 구상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친환경·디지털 대전환은 미래를 위한 그룹 핵심 목표”라면서 “핵심 인재 양성과 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