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회진로봇·소셜방역로봇 도입한다

(왼쪽부터)삼성서울병원이 올해 선보일 회진로봇, 소규모 물류이송로봇, 소셜방역로봇 (사진=삼성서울병원)
<(왼쪽부터)삼성서울병원이 올해 선보일 회진로봇, 소규모 물류이송로봇, 소셜방역로봇 (사진=삼성서울병원)>

삼성서울병원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AI·5G 기반 대규모 로봇융합 모델 개발지원사업' 최종 수행기관 선정을 계기로 '로봇 기반 첨단 지능형 병원' 구현을 위한 전사적 차원의 협의체를 출범시켰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사업에서 삼성서울병원은 로봇이 병원 현장에서 환자 안전과 진료의 질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도록 로봇 기반 첨단 지능형 병원의 표준 모델을 정립하는 역할을 맡았다. 삼성서울병원은 병원에 배치될 다수, 다종 로봇을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는 로봇 통합관제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국내 병원 중 최초로 PC와 모바일 기반 솔루션을 통합 개발해 채팅 메시지 하나로 언제 어디서나 로봇을 구동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해당 시스템을 이용하면 현재 스마트폰 등에 탑재된 인공지능 비서를 이용하듯 간단한 명령어만 입력해도 다수, 다종 로봇을 손쉽게 운영할 수 있게 된다.

삼성서울병원은 현재 운영 중인 대규모 물류이송로봇에 더해 연말까지 소규모 물류이송로봇 1대, 회진로봇 1대. 소셜방역융합로봇 2대를 도입할 예정이다. 시범운용 기간을 거쳐 점차 규모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삼성서울병원은 앞서 국내 최초로 대규모 물류이송로봇을 이용해 병원 내 물류를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을 선보인 바 있다.

박승우 삼성서울병원 원장은 “올해를 '로봇 기반 첨단 지능형 병원'으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삼고, 미래 의료를 선도하기 위한 초석을 다지는 해로 만들겠다”면서 “세계적 수준의 IT인프라를 기반으로 '디지털 혁신'을 이뤄내 환자들이 새로운 병원을 경험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