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런테크놀로지, 美 캘리포니아에서 라이다 하나만으로 자율주행 면허 취득

로스앤젤레스에서 샌프란시스코까지 616km 자율주행 성공… 최고시속 110km/h

라이다(LiDAR) 자율주행 스타트업 뷰런테크놀로지(이하 뷰런)가 라이다 센서 한 대만으로 미국 캘리포니아 차량국(DMV)로부터 자율주행 면허를 취득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라이다 하나만을 사용한 자율주행 면허는 첫 사례이다.

뷰런이 공개한 미국에서의 자율주행 솔루션 영상.
<뷰런이 공개한 미국에서의 자율주행 솔루션 영상.>

자율주행 면허 취득 후 뷰런은 로스앤젤레스를 출발해 5번 주간고속도로와 580번 주간고속도로를 통해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하는 경로 616km를 자율주행했다. 최고시속 110Km/h로 6시간 동안 안정적인 자율주행에 성공했으며, 안전을 위해 동승한 세이프티 드라이버는 주행 동안 단 한번도 운전대를 잡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자율주행을 위해서는 카메라, 레이더, GPS, HD Map 등 여러가지 센서를 동시에 사용하고 있으나, 뷰런은 회전형 라이다 센서 한 대만으로 안정적인 자율주행을 구현했다. 다양한 테스트를 통해 안전성 또한 검증하고 있다.

김재광 뷰런 대표는 “이번 자율면허 취득을 통해 수많은 자율주행 테크 기업이 경쟁하고 있는 미 캘리포니아에서도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라며 “실제 자율주행 서비스에서도 우리의 라이다 기술 가치를 증명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뷰런은 올 하반기에 즉시 적용 가능한 차세대 라이다 자율주행 플랫폼을 공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가까운 미래에 합리적인 가격으로 안전한 운전 경험을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