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확대경영회의서 '파이낸셜 스토리' 재구성 주문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 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 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파이낸셜 스토리 재구성과 경영시스템 재구축을 주문했다.

최 회장은 지난 17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서울에서 열린 '2022년 확대경영회의'에 참석해 “현재 실행 중인 파이낸셜 스토리는 기업 가치와 연계가 부족했다”면서 “앞으로는 기업 가치 분석 모델을 기반으로 파이낸셜 스토리를 재구성하고, 기업 가치 기반 새 경영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어 “기업 가치는 재무 성과와 미래 성장성 같은 경제적 가치(EV) 외에도 사회적 가치(SV), 유·무형 자산, 고객가치 등 다양한 요소로 구성돼 있다”면서 “이 중 어떤 요소를 끌어올리고 집중해 기업 가치를 높일지 분석하고, 이해관계자의 더 큰 신뢰와 지지, 혁신과 성장 방향성을 확보토록 파이낸셜 스토리를 다시 구성해 보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내외 경제 위기 상황에서 파이낸셜 스토리 등 경영시스템 전반 개선으로 위기를 극복하고 기업 가치를 제고해야 한다는 취지다.

최 회장은 구체적으로 “새로운 핵심성과지표(KPI), 투자예산조직 등 자원 배분, 평가보상, 이해관계자 소통 방안 등도 기업 가치 모델 분석 결과와 연계해 재검토돼야 할 것”이라면서 “제대로 된 파이낸셜 스토리를 만들고 단계적으로 달성해 신뢰도를 높이면 기업 가치도 극대화할 것이라는 가설을 스스로 입증하자”고 당부했다.

SK그룹은 이와 관련해 그룹 차원 지원 기반을 마련키로 했다. 조대식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글로벌 선도 기업들은 기존 사업이 성장하는 중에도 다음 사업을 준비해왔다”면서 “과거에 안주하지 말고 지속 성장하는 회사를 만드는 데 힘써 달라”고 말했다.

파이낸셜 스토리는 재무 성과 외 매력적으로 느낄 수 있는 목표와 구체 실행 계획을 담은 스토리를 기반으로 고객, 투자자, 시장 등 이해관계자 신뢰와 공감을 이끌고 성장을 가속하는 전략이다. 앞서 2020년 6월 확대경영회의에서 최 회장이 추진 필요성을 언급했고, 관계사들은 지난해 '실행 원년'을 선언한 바 있다.

확대경영회의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최창원 SK 디스커버리 부회장, 조 대식 의장과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최고경영자(CEO)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류태웅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