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그룹, 첫 번째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ESG 경영 가속

[사진= GS그룹 제공]
<[사진= GS그룹 제공]>

GS그룹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의지를 담아 첫 번째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2일 밝혔다.

지주사 ㈜GS는 보고서에 친환경 경영 슬로건 '지속 가능하게 성장한다'(Grow Sustainably, GS)를 중심으로 3대 친환경 실행 방향인 감축(Reduce), 개선(Improve), 혁신(Innovate)을 소개하고, 성과 및 계획을 담았다. 각각 제품 생산에서 유통까지 전 과정에서 자원과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해 유해물질을 줄이고 사업 프로세스와 소비자 경험을 개선하며, 인공지능(AI) 디지털 및 바이오 기술로 사업모델을 혁신해 지속가능성장을 추구한다는 것이 골자다.

㈜GS는 주요 계열사의 친환경 사업 현황과 투자 성과를 일목요연 정리했다. 국내 최초 탄소중립 원유 도입과 연간 20만톤 규모 블루암모니아 확보, 소형모듈원자로 공동사업 참여, 음식물 쓰레기 자원순환, 발전용 연료전환 및 혼소기술 연구 등 사례를 실었다. 특히 주요 발전 자회사가 배출하는 온실가스 및 폐기물 규모 등도 공개했다.

GS그룹은 올해 주요 계열사 ESG 임원들로 구성된 ESG협의체를 신설, 친환경 전략을 가속하고 있다. ㈜GS이사회는 ESG 규범을 제정, ESG 경영 체계를 강화했다.

허태수 GS그룹 회장은 “지속가능성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친환경과 디지털 신기술을 통해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