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미치광이가 왜 이곳에"...제주 동물원 '호저' 탈출에 발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제주의 한 동물원에서 고슴도치와 비슷한 모습의 '호저'라는 동물이 탈출해 행정당국이 포획에 나섰다.

제주도는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신천리 한 주택 앞마당에서 호저가 나타났다는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글이 확산하자 포획팀을 현장에 투입했다고 23일 밝혔다.

실제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귀포시 성산읍이나 표선면 쪽에서 호저를 키우다 잃어버린 사람이 있나. 성산읍 신천리에 호저가 나타났다. 퇴근 후 집에 왔다가 다른 세상에 온 줄 알았다”는 내용의 목격자 글이 올라왔다.

이 호저는 지난달 말 제주시 조천읍에 있는 한 동물원에서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 관계자는 “지난달 말 해당 동물원 측에서 조천읍사무소에 들개가 울타리를 부숴 호저가 도망갔다는 피해 신고를 한 것을 확인했다”며 “정확한 날짜 등은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일반적인 호저의 모습. 어린 사자들이 접근하자 호저가 가시를 세웠다. 내셔널 지오그래픽 유튜브 갈무리
<일반적인 호저의 모습. 어린 사자들이 접근하자 호저가 가시를 세웠다. 내셔널 지오그래픽 유튜브 갈무리>

호저는 몸통이 가시털로 둘러싸여 고슴도치와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지만 크기는 훨씬 크다. '산미치광이'로도 불리는 호저는 아시아·아프리카·남미 등지에 서식하는 포유류로, 긴 가시털이 특징이다.

호저는 일반적으로 몸길이 60∼90㎝, 꼬리길이 20∼25㎝로 소형견이나 중형견 정도의 크기다.

적이 공격하면 몸을 오그려 가시를 곤두세우는데, 가시가 외부 물체 등에 박히면 몸에서 떨어져 나온다. 다만 먼저 건드리거나 자극하지 않으면 사람을 공격하는 일은 드문 것으로 알려졌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