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나니머스 "권도형, 법 심판대에 세우겠다"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를 저격하는 해커집단 어나니머스. 사진=유튜브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를 저격하는 해커집단 어나니머스. 사진=유튜브>

국제 해커집단 어나니머스가 스테이블 코인 테라 USD(UST)와 자매코인 루나를 만든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에게 경고장을 날렸다.

27일(현지시간) 어나니머스는 유튜브에 권 대표를 저격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어나니머스는 테라, 루나 폭락 사태와 관련한 권 대표의 범죄 행위를 드러내겠다면서 “권 대표를 법의 심판대에 세우겠다”고 경고했다.

가상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이 동영상은 어나니머스 소속임을 주장하는 여러 유튜브 채널 중 하나라고 전했다.

어나니머스는 “권 대표가 (가상화폐 투자자들에게) 끼친 피해를 되돌릴 방법이 없다”며 “현시점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권 대표의 책임을 묻고 최대한 빨리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권 대표가 과거 자신을 비판하는 사람들을 향해 악담하는 등 '오만한 태도'를 보였다며 "(테라와 루나가) 절대 실패하지 않을 것처럼 행동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권 대표는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자신도 재산을 거의 다 잃었다며 과거 발언에 대해 후회한다고 밝힌 바 있다.

동영상에 대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권 대표의 범죄 행위를 추적하겠다는 어나니머스를 반기는 일부가 있는 한편, 다른 사람들은 이미 뉴스에서 본 내용을 반복할 뿐 새로운 사실도 없이 위협만 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해당 어나니머스 유튜브 계정이 자체 암호화폐를 홍보하고 있는 점을 짚으며 “권 대표를 비난하면서 자기들의 암호화폐를 홍보하는 건 모순 아니냐”라는 지적도 나왔다고 코인텔레그래프는 전했다.

유튜브 계정에서 활동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는 어나니머스 계정. 사진=트위터
<유튜브 계정에서 활동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는 어나니머스 계정. 사진=트위터>

해당 유튜브 채널이 사기일 수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트위터에서 최대 팔로워를 보유한 어나니머스 계정(@YourAnonKnews)은 “우리는 현시점에서 어떠한 집단 코인도 운영하지 않고 있다”며 “특히 사기 코인을 운영하는 유튜브 계정은 우리가 아니다”라고 경고했다. 이 계정은 최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상대로 해킹 성과를 알려 온 계정 중 하나이기도 하다.

한편, 어나니머스는 온라인에서 익명으로 활동하는 해커 집단이기 때문에 그들을 대표할 만한 리더십이 없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