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연구원 "통신장비산업 가치사슬, 우리나라 조달·수요 경쟁력 약해"

2021년 통신장비 산업 경쟁우위 종합진단. <자료 산업연구원 제공>
<2021년 통신장비 산업 경쟁우위 종합진단. <자료 산업연구원 제공>>

우리나라가 통신장비 산업 가치사슬 경쟁력이 주요국에 비해 역부족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조달과 수요 단계가 중국·미국·스웨덴·핀란드 등 주요국 대비 특히 취약했다.

산업연구원(KIET)이 3일 발표한 '통신장비 산업 가치사슬별 경쟁력 진단과 정책 방향'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통신장비 산업은 주요 경쟁국인 중국, 스웨덴, 핀란드 등 대비 경쟁력이 취약했다.

우리나라는 가치사슬별로 조달(75.9)과 수요(77.4)가 취약하고 연구개발(R&D)·설계(82.7)와 생산(79.2) 단계 경쟁력도 주요국에 못 미쳤다.

중국은 R&D·설계(96.5), 조달(94.9), 생산(97.2), 수요(97.3) 등 통신장비 산업 전반에서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2위인 미국은 R&D·설계(94.6)와 조달(94.8)이 우수했으나 생산(89.8)과 수요(88.7)는 중국에 크게 못 미쳤다. 스웨덴은 R&D·설계(91.6)에 비해 조달(83.8) 단계의 경쟁력이 부족한 3위였다.

그 결과 지난해 우리나라 통신장비 산업 종합경쟁력은 80.0점이었다. 중국(96.6), 미국(92.4), 스웨덴(88.5), 핀란드(85.7)에 못 미쳤다.

핵심원천기술과 제품경쟁력, 소재·부품 공급 안정성 부족이 원인이다. 보고서는 적극적인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투자, 가치사슬별 혁신역량 강화, 산업생태계 조성 등 정책지원 강화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과감한 R&D 투자를 통해 5G 기술을 고도화하고 6G 등 차세대 통신 핵심기술을 확보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또 핵심부품 국산화 기술을 개발해 핵심부품을 내재화하고 수입의존도를 낮춰야한다고 제안했다. 인재 양성과 전문기업 육성 등 통신장비와 핵심부품이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산업생태계 조성도 과제로 제기됐다.

김영호기자 lloydmin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