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누리 오전 8시 8분 발사...1시간 뒤 첫 교신

대한민국 달 궤도선 다누리가 5일(미국 현지 4일 오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 40번 발사대에서 스페이스X 팰콘9 발사체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사진=SpaceX
<대한민국 달 궤도선 다누리가 5일(미국 현지 4일 오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 40번 발사대에서 스페이스X 팰콘9 발사체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사진=SpaceX>

우리나라 첫 달 궤도선 다누리 발사가 완료됐다.

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다누리는 이날 오전 8시 8분께(미국 현지시각 4일 오후 7시 8분께)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스페이스X 팰콘9 발사체에 실려 발사됐다.

발사 후 약 40분 뒤 다누리는 발사체에서 분리될 예정이다. 분리 후 약 20분 뒤 지상국과 첫 교신이 이뤄진다.

항우연은 교신을 통해 교신을 통해 초기 점검을 진행해서, 자세 및 궤도 결정, 고이득 안테나 전개, 각종 장치 활성화 상태를 확인하고 정상 운용 모드로 전환할 예정이다.

이어 이날 오후 2시께 다누리가 달 전이궤적에 진입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발표할 예정이다.

이인희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