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2800억 규모 한·미 스타트업 펀드 결성

알피에스 벤처스 등 참여 유니콘 기업 진출 뒷받침
구글·오라클 등 협력 의지…K-브랜드 엑스포도 열려

중소벤처기업부가 미국 벤처캐피털(VC)과 2800억원 규모의 스타트업 펀드를 조성한다. 한국 스타트업 육성과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정부가 글로벌 유니콘 만들기에 시동을 걸었다. 중기부는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미 스타트업 서밋에서 알피에스 벤처스, 밀레니엄 테크놀로지 밸류 파트너스, 어플라이드 벤처스와 펀드를 결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 모태펀드 운용사인 한국벤처투자가 14%인 3000만달러(약 390억원)를 출자하고, 이를 근간으로 해서 최소 2억1500만달러 규모의 펀드를 만드는 것이 골자다. 펀드는 올해 안에 최종 결성될 예정이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에서 두 번째)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피어17에서 열린 한·미 스타트업 서밋에서 미국 벤처캐피탈 알피에스 벤처스, 밀레니엄 테크놀로지 밸류 파트너스, 어플라이드 벤처스과 한·미 공동펀드 결성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에서 두 번째)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피어17에서 열린 한·미 스타트업 서밋에서 미국 벤처캐피탈 알피에스 벤처스, 밀레니엄 테크놀로지 밸류 파트너스, 어플라이드 벤처스과 한·미 공동펀드 결성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중소벤처기업부 제공)>

펀드는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 추진됐다. 기업가치가 1조원 이상인 유니콘 기업이 국내에는 내수시장에 머무르고 있는 한계를 보임에 따라 미국과 같은 주요 시장의 VC와 협력 체계를 구축해서 현지 진출과 글로벌화를 도모하는 것이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펀드에 참여하는 VC는 모두 미국 회사로, '투자자금을 모았다'는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면서 “한국 관심이 많은 또 다른 VC를 소개하는 등 우방을 넓혀서 1년 정도 지나면 가시적 성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중기부는 펀드 결성 외에 구글, 오라클 등 글로벌 기업과 함께 한국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협력 의지를 다졌다. 이 장관은 카란 바티아 구글 부회장, 데이브 로젠버그 오라클 수석부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등과 좌담회를 갖고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정부-대기업-스타트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공영운 사장은 “현대차가 보유한 데이터로 사업하려는 스타트업에 데이터를 제공해서 자동차 이용자의 불편을 덜어 주는 방법으로 협업하고 있다”면서 “오픈 데이터 플랫폼을 통해 스타트업 20~30개사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좌담회 후에는 오라클 협업 스타트업 공동육성 행사를 가졌다. 오라클은 내년부터 한국의 스타트업이 자사 제품과 기술경영 노하우를 활용해서 성장할 수 있도록 한국 정부와 함께 스타트업 공동육성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할 예정이다. 또 인공지능 클라우드 분야 20개 스타트업을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21일(현지시간) 이틀간 미국 뉴욕 피어17에서 한·미 스타트업 서밋을 개최했다.(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중소벤처기업부는 20~21일(현지시간) 이틀간 미국 뉴욕 피어17에서 한·미 스타트업 서밋을 개최했다.(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스타트업 서밋과 함께 열린 'K브랜드 엑스포'에선 중기부와 롯데 유통 6개사가 해외 바이어 발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120개사를 해외 유통업체에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한류공연(K-팝)과 중소기업 제품 특별 판매전을 연계한 행사도 열렸다.

20~21일(현지시간) 이틀간 한·미 스타트업 서밋이 열린 미국 뉴욕 피어17 주변 모습.(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1일(현지시간) 이틀간 한·미 스타트업 서밋이 열린 미국 뉴욕 피어17 주변 모습.(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뉴욕(미국)=조재학기자 2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