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경총 회장 "글로벌 현안 대응에 한-EU 협력 강화 기대"

손경식 경총회장(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과 크리스티안 부소이 유럽의회 산업연구에너지위원장(앞줄 왼쪽에서 네번째),오스마 카라스 유럽의회 제1부의장(앞줄 왼쪽에서 세번째), 마리아 카스티요 페르난데스 주한EU대사(앞줄 왼쪽에서 두번째)를 비롯한 경총 회장단과 유럽의회 대표단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손경식 경총회장(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과 크리스티안 부소이 유럽의회 산업연구에너지위원장(앞줄 왼쪽에서 네번째),오스마 카라스 유럽의회 제1부의장(앞줄 왼쪽에서 세번째), 마리아 카스티요 페르난데스 주한EU대사(앞줄 왼쪽에서 두번째)를 비롯한 경총 회장단과 유럽의회 대표단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탄소중립과 국제공급망 안정화 등 글로벌 현안에 대해 한국과 유럽연합(EU)의 협력을 강조했다.

경총은 22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유럽의회 대표단 환영오찬'을 개최했다. 이번 오찬은 유럽의회 상임위원회인 산업·연구·에너지위원회(ITRE) 방한을 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손 회장은 “한국과 EU는 상호 중요한 교역·투자 파트너”라며 “지난해 팬데믹 상황에서도 한-EU FTA를 기반으로 사상 최대 교역·투자 실적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와 보호무역주의 확산으로 국제 공급망 위기와 인플레이션 리스크가 가속화되는 등 한국과 EU 모두에게 우려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민주주의와 자유무역체제 등 공동 가치를 공유하는 한국과 EU과 탄소중립, 국제공급망 안정화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 힘을 모아야한다”고 강조했다.

탄소중립 목표 실현을 위한 양측 협력에 대해 “한국과 EU는 각각 '그린 뉴딜'과 '유럽 그린딜'을 추진하고 있어 기업의 전기차, 이차전지, 바이오·헬스케어 등 신산업 분야 협력과 교류 강화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열린 오찬에는 오스마 카라스 유럽의회 제1부의장, 크리스티안 부소이 유럽의회 ITRE 위원장, 마리아 카스티요 페르난데스 주한EU 대사 등이 참석했다. 경총에서는 손 회장을 비롯한 경총 회장단이 자리했다.

정다은기자 dand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