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바이오헬스 클러스터' 재도전…요충지 확보 '물밑 경쟁'

8500억 투입 프로젝트…연말 도시계획위 심의 추진
1000여개 바이오 기업 분포…특화단지 탈바꿈 의지
일부 부지 매각 '선도기업' 유치…네이버·카카오 등 물망

성남 바이오헬스 클러스터 후보지. (성남시 제공)
<성남 바이오헬스 클러스터 후보지. (성남시 제공)>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에 바이오·헬스케어 집적단지 조성이 추진된다. 8500억원이 투입되는 대형 프로젝트인 데다 '노른자위 땅'으로 꼽히는 지역의 일부가 민간에 매각돼 관련 기업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경기 성남시가 최근 '바이오헬스 첨단 클러스터 사업 조성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파악됐다. 10만㎡에 이르는 분당구 주택전시관 부지와 주변 시유지를 바이오·헬스케어 분야에 특화한 클러스터로 개발하는 것이 골자다. 올해 말 심의를 추진할 계획이다. 성남시 관계자는 “12월 개최되는 도시계획위원회에 심의를 요청할 계획”이라면서 “통과가 되면 오는 2025년부터 실제 조성에 나서서 2028년 완성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성남시는 이 지역을 산업단지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관내에는 1000여개 바이오헬스케어 관련 기업이 분포하고 있으며, 인근 판교테크노밸리에 다수의 혁신기업이 있고 분당서울대병원도 자리하고 있는 등 바이오·헬스케어 산업 육성에 최적으로 판단하고 있다.

성남시는 지난해 12월 '성남 바이오헬스 허브 도시개발사업'으로 불리는 프로젝트를 마련하고 개발을 시도했지만 최종 심의를 통과하지 못했다. 성남시는 계획을 보강해 이번에 다시 도전에 나선 것이다. 위원회는 당시 용도지역 종상향(자연녹지→일반상업) 재검토와 집적단지 조성의 필요성 보강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판교·용인이 인접한 분당구 정자동에 산업단지가 조성되면 인력 확보가 용이, 성남시 프로젝트에 대한 기업들의 관심이 높아 가고 있다. 특히 성남시가 사업비 마련을 위해 클러스터 일부 부지를 매각하고 선도기업을 유치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핵심 지역 확보를 위한 경쟁이 물밑에서 가열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부지 인근에 위치한 네이버, 카카오, SK바이오사이언스, 코스맥스, 휴온스 등이 물망에 오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회사는 이미 지난해부터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용적률이 계획보다 낮아지면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성남시는 약 1만9000㎡ 부지(복합용지1)에 용적률 650%를 적용, 약 12만3000㎡ 연면적을 확보해서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성남시는 또 2만7000㎡ 부지(복합용지2)에 용적률 800%을 적용해 약 21만8000㎡의 연면적을 확보할 계획이다. 여기에는 개방형 연구(C&D) 시설을 비롯해 대학병원 연구개발(R&D)센터와 바이오캠퍼스, 인·허가 기관, 스타트업, 벤처캐피털 등을 유치할 계획이다.

업계는 클러스터 조성계획이 올해 도시계획위원회를 통과할 공산을 높게 보고 있다. 성남시가 2020년부터 '성남형 바이오벨트 구축 마스터플랜'을 실행하고 있고, 집적단지 개발의 당위성도 적지 않은 만큼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