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복합 장애물 회피 자율운항 실증

[사진= 삼성중공업 제공]
<[사진= 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은 업계 최초로 서해에서 남해와 동해를 잇는 국내 도서 연안에서 자율운항 해상 실증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5일부터 4일간 9200톤급 목포해양대 대형 실습선 세계로호를 활용해 전남 목포 서해상에서 남해 이어도와 제주도를 거쳐 동해 독도에 이르는 약 950㎞ 거리를 자율운항했다.

세계로호는 삼성중공업 원격자율운항 시스템 'SAS'를 탑재, 항해 중인 다른 선박을 29차례 회피했다. 해상 조업이 활발한 이어도 부근에서는 선수와 우현에 동시 접근하는 여러 척 어선을 실시간 인지, 5초마다 정확하고 안전한 회피 경로를 제시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우리나라 해양 환경 특성상 복잡 다양한 충돌 위험 상황에서 SAS 성능과 안정성을 확인했다”면서 “자율운항기술을 한 차원 더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