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2023년 인사 단행...유플러스 3.0 준비 초점

권준혁 LG유플러스 부사장
<권준혁 LG유플러스 부사장>

LG유플러스가 2023년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유플러스 3.0 시대에 발맞춰 신사업 추진을 본격화하고,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인물을 중용하는 데 초점을 뒀다는 평가가 나온다.

LG유플러스는 24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부사장 승진 1명, 상무 신규 선임 6명 등 2023년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권준혁 네트워크부문장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권 부사장은 통신망의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DX)화를 통해 장애를 인지하고 조치하는 프로세스를 구축하는 등 통신망의 효율적 운영과 품질 개선에 기여했다고 평가 받는다. 권 부사장은 다양한 신기술을 접목한 망 구축을 통해 차별화된 망 품질을 고객에게 제공하고, 6G 시대를 철저히 준비해 네트워크 기술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올해 상무로 선임 된 강봉수 품질혁신센터장은 2019년부터 서비스 품질 경쟁력을 높이는 업무를 맡아왔다. B2C·B2B·신사업·네트워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품질 경쟁력을 제고해 고객 경험을 혁신하는 데 기여했다고 평가 받는다. 강 상무는 앞으로도 철저한 품질 관리를 통해 고객과의 디지털 접점을 확대하고, 핵심 플랫폼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전통적인 통신 사업 영역을 넘어 데이터와 기술 기반으로 고객 중심 플랫폼서비스를 만들어 미래 성장 동력을 발굴하는 유플러스 3.0 시대를 준비하는 데 초점을 맞춰 인사를 단행했다”며 “고객을 최우선으로 여기고, 기존 사업의 내실 있는 운영을 통해 수익성을 강화할 수 있는 인재를 선임했다”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