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영어회화 AI튜터 앱 브랜드 '버터타임'으로 변경

LG CNS 영어회화 AI튜터 앱 브랜드 '버터타임'으로 변경

LG CNS가 영어회화 AI튜터 앱 브랜드를 '미션 잉글리시'에서 '버터타임'으로 변경했다.

'버터타임' 앱을 다운로드하면 741가지 영어회화 콘텐츠를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371가지는 △식당에서 음식 주문하기 △병원에서 증상 설명하기 △여행에서 환전하기 등 일상 생활과 여행 등에서 활용할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나머지 370가지는 유명 영어 강사의 베스트셀러 교재 콘텐츠다. △이지 잉글리시(김태연 저) △5분 영어회화(박윤진 저) △스펜서쌤의 미국 영어(스펜서 맥케나 저) 등 37권에 이르는 영어 교재 콘텐츠가 앱에 탑재됐다.

'버터타임'은 AI기술로 토익스피킹, 오픽 등 공인영어시험 점수도 예측한다. AI가 발음, 발화 속도, 정답 유사도 등을 분석해 사용자의 회화 실력을 측정한다.

사용자의 영어회화 실력에 따라 맞춤 학습도 제공한다. 사용자가 답변을 주저하거나, 틀린 답변 시 '힌트 알고리즘'이 상황에 맞는 적절한 가이드를 제시해 영어 대화를 끊김없이 이어가도록 도와준다.

윤미정 LG CNS B2X Service담당 상무는 “'버터타임'은 AI, 데이터 분석 등 DX신기술을 집약해 사용자의 영어 학습 효율을 극대화한 앱”이라고 소개했다.

권혜미기자 hyeming@etnews.com

LG CNS 영어회화 AI튜터 앱 브랜드 '버터타임'으로 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