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텟시스템즈-베린트, '지능형 콘택트센터' 만든다

왼쪽부터 이성우 베린트 한국지사장, 박성용 퀸텟시스템즈 대표, 케이트 자외루차 베린트 APAC 이사, 마티 카페만 베린트 APAC 총괄 부사장.
<왼쪽부터 이성우 베린트 한국지사장, 박성용 퀸텟시스템즈 대표, 케이트 자외루차 베린트 APAC 이사, 마티 카페만 베린트 APAC 총괄 부사장.>

로코드 개발 플랫폼 전문기업 퀸텟시스템즈는 고객참여 분석 전문기업 베린트와 지능형 콘택트센터(콜센터) 서비스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고 24일 밝혔다.

양사는 향후 로코드 개발 플랫폼에 음성 녹취와 분석 솔루션을 탑재해 실시간으로 상담 내용을 텍스트 키워드로 추출하고, 음성을 분석하는 서비스를 개발한다. 상담고객 요구사항과 감정 상태를 신속하게 파악해 효과적으로 대응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궁극적으로 최적화한 관련 피드백을 제공하는 지능형 콘택트 센터 서비스를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형태로 론칭하는 것이 목표다.

이성우 베린트 한국지사장은 “고객 인게이지먼트 마케팅은 기업이 고객과 직접적이고 의미 있는 관계를 구축하고 유지하기 위한 활동”이라며 “퀸텟시스템즈와 협력해 정보에 대한 수집과 분석 기능을 고도화하고, 궁극적으로 CALS(퀸텟시스템즈의 올인원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개발도구) 대고객 서비스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성용 퀸텟시스템즈 대표는 “최근 콘택트 센터 서비스 분야에서 상담원의 역량 향상, QA 품질, 챗봇과 빅데이터 등 다양한 고민이 이슈로 등장하고 있다”며 “베린트와 협업으로 고객 경험과 요구사항을 빠르고 정확하게 해석해 효과적으로 대응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퀸텟시스템즈는 국내외 유수기업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해 다양한 서비스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베린트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VOC, 녹취, 콜센터 워크포스 매니지먼트,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솔루션을 공급하는 기업이다. 특히 콜센터 상담고객의 음성과 피드백을 녹취하고 분석하는 고객 인게이지먼트 분야에서 널리 알려졌다.

임중권기자 lim918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