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 첫 제안 '사회성과인센티브', 다보스포럼서 호평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 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 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제안하고 추진한 '사회성과인센티브' 프로그램이 올해 다보스포럼에서 호평을 받았다.

24일 SK그룹에 따르면 다보스포럼을 주관하는 세계경제포럼(WEF) 사무국은 인터넷 홈페이지에 '사회적기업들과 협력이 어떻게 대기업들에게 지속가능 혁신 방안이 되고 있는가'라는 기사를 통해 대표 성과 사례로 SK의 사회성과인센티브와 세계 최대 맥주회사 안호이저-부시 인베브의 스타트업·소셜혁신기업 펀딩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사무국은 “글로벌 선진 기업들은 전통적 사회적책임(CSR)에서 탈피, 사회적기업과 파트너십으로 소셜 임팩트 창출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목표 달성에 나서고 있다”면서 “특히 SK는 사회적기업들이 창출하는 사회적가치에 비례해 금전적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독창적이면서도 효과적인 파트너십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운영해왔다”고 평가했다.

이어 “SK는 정보기술(IT)에서 농업까지 다양한 분야의 사회적기업들이 지속가능 사회를 위한 더 큰 소셜 임팩트를 창출하는데 도움을 줬다”면서 “사회적기업들이 창출한 사회적가치 측정 관련 노하우는 SK의 사회적가치 측정 방법론을 발전시켰고 이 같은 측정 결과 SK그룹의 2021년 사회적가치 창출 총량은 전년 대비 60%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 2013년 다보스포럼에서 사회적기업들이 창출하는 '사회성과'에 비례해 '현금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사회성과인센티브' 프로그램을 처음으로 제안한 바 있다.

SK그룹은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326개 사회적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사회성과인센티브를 운영한 결과 △일자리 창출 △사회 서비스 제공 △환경문제 해결 △생태계 문제 해결 등 4개 분야에서 총 3275억원의 사회성과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른 총 527억원을 사회적기업들에 인센티브로 지급했다. 재원은 SK가 설립한 사회적기업 '행복나래'와 SK 멤버사들이 낸 기부금으로 마련됐다.

SK그룹 성과에 국제 경영학술계도 주목한다. 하버드 경영대학원이 발간하는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HBR)'는 지난 2020년 1월 'SK그룹: 사회성과인센티브' 사례 연구를 게재했다. 정선문 동국대 교수(회계학)와 신재용 서울대 교수(경영학)가 사회성과인센티브의 효과성을 다룬 논문도 세계 최고 권위의 매니지먼트 사이언스에 지난해 10월 게재됐다.

류태웅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