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충북도지사 “인문학적 상상력과 미래산업으로 GRDP 100조원 달성”

김영환 충북도지사가 본지와 단독 인터뷰를 하고 있다. 충북도 제공
<김영환 충북도지사가 본지와 단독 인터뷰를 하고 있다. 충북도 제공>

김영환 충북 도지사가 인문학적 상상력에 미래산업 육성으로 충북의 발전을 그리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와 함께 반도체, 바이오, 이차전지, 수소 등 미래산업 육성을 통해 지역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전자신문 특별기획 '지방회생, 산업이 답이다' 시리즈의 첫 지방자치단체장 단독인터뷰에서 “충북의 아름다운 자연에 과학과 예술, 인문학적 상상력을 더하려고 한다”면서 “여러 가지 발상을 현실에서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특히 “미래 먹거리인 반도체·바이오·이차전지·수소에너지 분야의 대기업 중심 첨단 우수기업 유치를 통해 충북을 첨단산업 메카로 도약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충북도는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바다'와 접하지 않은 광역자치단체다. 그러나 김 지사는 인문학적 상상력을 더해 발상을 전환했다. '바다가 없는 충북'이 아니라 '내륙의 중심'이라고 생각을 바꿨다. 마침내 취임 이후 지난 6개월여 동안 약 26조8000억원의 투자 유치를 달성했다. 이를 통해 1만2615명의 고용을 창출했다.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의료비 후불제, 출산육아수당, 못난이 브랜드 등의 정책 역시 창조적 상상력을 바탕으로 탄생했다.

김 지사는 “충북은 바다가 없는 게 아니라 내륙의 중심에 있다. 결국 충북은 우리나라 중심이자 물류 중심이며 교통·산업·관광의 중심이 될 수 있다”면서 “바다는 없지만 우리는 '문화의 바다'와 '예술의 바다'가 있다. 꿈의 바다도 있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시대가 요구하는 새로운 브랜드를 육성해 충북의 미래 경쟁력을 한 단계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충북을 첨단산업의 메카로 발전시키겠다며 지역내총생산(GRDP) 100조원 시대 실현과 투자 유치 60조원이라는 목표도 공개했다.

김 지사는 “저출산과 인구, 농촌, 청소년, 중소기업, 의료 사각지대, 복지, 농산물 유통 등 모든 문제는 충북의 문제이자 대한민국 공통의 문제”라고 진단했다.

김 지사는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대기업 유치를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사람과 자본이 몰려들어 지역이 발전하는 선순환 경제구조를 구축하는 등 충북 레이크파크 르네상스를 완성하고자 한다”고 역설했다.

김 기자는 “충북은 꿈이 있고 희망이 있다. 성장 속도도 빠르다. 이 과정에서 성취하지 못했던 많은 결과물을 만나게 될 것”이라며 “충북도민들과 함께 충북의 새로운 세계를 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청주=

최기창기자 mobydi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