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3월 주총부터 당기순익 20% 주주환원 확정…임시사추위 등 결의

SM엔터테인먼트가 사외이사후보 추천조직 및 주주가치 제고 등의 개선노력과 함께 지속가능 경영 기반을 공고히 한다.

25일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2일 진행된 이사회 결과와 함께, 임시 사외이사후보 추천위원회(이하 임시사추위) 및 주주환원정책 3개 의안을 사내이사 찬성 가결로 추진키로 했다.

해당 의안은 지난 20일 얼라인파트너스자산운용 주식회사(이하 얼라인)와 함께 발표한 주주가치 제고 및 거버넌스 개선을 위한 12개 합의사항 중 일부다.

오는 2월3일 정오 유튜브를 통해 공식공개될 멀티 프로듀싱 도입과 함께, 경영측면에서의 지속가능 기반을 공고화하는 본격적인 발걸음이라는데서 주목된다.

SM, 3월 주총부터 당기순익 20% 주주환원 확정…임시사추위 등 결의

이사회 승인으로 수립된 임시사추위 규정 아래 선임된 임시사추위 위원은 이성수 대표이사와 함께, 조명현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이사회 추천) △이남우 연세대 국제학대학원 객원교수(얼라인추천) 등 3인이다.

조명현 교수는 한국기업지배구조원 원장 및 한국스튜어드십코드 제정위원장을 지낸 기업거버넌스 전문가이며, 이남우 교수는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 한국공동대표, 노무라증권 아시아 고객관리총괄 등 국제금융업계에서 일한 금융 및 투자전문가다.

SM은 이 같은 임시사추위 조직체계를 더해 이사회 중심 경영의 박차를 가할 것을 예고하는 한편, 오는 3월 주총에서의 현금배당 또는 자사주 소각방식의 이익환원과 함께 향후 3년간 별도 당기순이익의 20% 이상을 주주에게 환원한다는 주주환원정책을 추진할 것을 결의했다.

이러한 노력들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얼라인의 주주행동을 기점으로 한 경영진 합의와 함께, 지속가능 경영을 향한 SM의 유연하고 탄력적인 기반확보로서 받아들여지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