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혁명 빅데이터 '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로 해결...관련 특허출원 증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4차산업혁명 빅데이터 '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로 해결...관련 특허출원 증가

데이터트래픽을 더욱 빠르고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Storage Class Memory)' 관련 기술 개발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최근 5년간(2014~2018년) 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 관련 특허 출원이 연평균 46건으로, 이전 5년간(2009~2013년) 연평균 11건과 비교해 4배 이상 증가했다고 8일 밝혔다.

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는 플래시 메모리처럼 비휘발성 속성을 제공하면서 동시에 D램처럼 바이트 단위로 랜덤 접근을 지원한다.

데이터 처리 속도가 D램과 비슷하면서 전원 공급을 중단해도 데이터가 사라지지 않는 우수한 특성이 있고 시스템 속도도 10배 이상 빠르게 개선할 수 있다.

특허 출원된 기술을 보면 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를 주기억장치로 사용(58%)이 가장 많고, 보조기억장치로 사용(19%), 주기억장치와 보조기억장치의 처리 속도 차이에 따른 병목 현상 개선을 위한 캐시 메모리로 사용(17%) 등이 뒤를 이었다.

주요 출원인으로는 삼성전자(29%), SK 하이닉스(19%), 인텔(16%), 마이크론(10%) 등 순으로 조사됐다.

삼성전자와 SK 하이닉스는 기존 D램 분야에서 축적한 기술적 우위를 바탕으로 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를 주기억장치로 활용하는 방안에 관심이 높아 보인다.

반면 미국 인텔은 마이크론과 공동 개발한 비휘발성 메모리 기술인 3DXpoint를 활용해 주기억장치와 보조기억장치의 데이터 처리 속도 차이에 따른 병목 현상을 개선하는 연구에 중점을 두고 있다.

이동영 특허청 전자부품심사과장은 “D램과 플래시 메모리 시장 점유율 세계 1위인 한국에게 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 등장이 위기일 수 있다”면서 “위기를 기회로 바꾸기 위해서 스토리지 클래스 메모리에 대한 관련 기술 동향 분석과 연구개발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