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모바일

삼성전자 스마트TV 클라우드는 `윈도 애저`로 만든다

삼성전자 스마트TV 클라우드는 `윈도 애저`로 만든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인 윈도 애저(Azure)가 삼성전자 스마트TV와 윈도폰 7을 탑재한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글로벌 서비스 인프라로 채택됐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달 삼성전자 스마트TV와 윈도폰 7 기반 스마트폰 제품에 윈도 애저 도입 계약을 마무리하고 사전 테스트를 거친 뒤 전세계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인프라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애저 구축을 통해 서비스 인프라 일부를 통합 이전하면서 기존 스토리지부터 애플리케이션까지 추가적으로 지불되는 비용을 30~80% 절감하고 관리부담까지 줄일 수 있게 됐다. 또한 전세계 어디서나 동일한 품질의 서비스 인프라를 즉각 활용할 수 있어 소비자가 직접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의 개발과 품질에 집중이 가능해졌다.

스마트 TV는 TV와 인터넷 서비스의 결합 상품으로 스마트폰과 마찬가지로 애플리케이션이 핵심이다. 이런 애플리케이션을 전세계 소비자들에게 균등하게 제공하기 위해서는 서비스 기반을 확보, 운영하고 개발하는 엄청난 비용과 나라별로 서로 다른 법규나 제약에 따른 서비스 인프라 투자가 필요한데 마이크로소프트의 글로벌 망을 이용한 클라우드 서비스 윈도 애저가 이를 안정적으로 제공해준다.

삼성전자는 또한 자사 윈도폰 7 기반 스마트폰 제품에도 윈도 애저의 클라우드 메시지 서비스 기술을 도입했다. 따라서, 삼성전자는 매 일 수억 건에 달하는 멀티미디어 메시지 서비스를 처리 능력을 갖춘 클라우드 서비스의 장점을 극대화하여, 전세계 사용자들에게 날씨, 주식, 뉴스 등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할 수 있는 인프라를 갖추게 된 셈이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 플랫폼 사업본부 송규철 상무은,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미 유럽 북미 아시아 등 대륙 별로 대형 데이터센터를 직접 구축 개발 운영하고 있다”며, “전세계에 배치되어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플랫폼 서비스를 바탕으로, 삼성전자는 대규모 서비스들을 현지 소비자에게 즉시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인프라를 확보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장점은 더 이상 대기업만 누리는 혜택이 아니다. 삼성전자가 이번에 도입한 윈도 애저는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서비스의 하나로, 보통 플랫폼 서비스 PaaS (Platform as a Service)라고도 한다. PaaS는 IaaS(Infrastructure-as-a-Service) 곧 데이터센터 시설을 대여하는 것과 달리 이미 철저한 검증을 거쳐 안전하게 구축되고 운영되는 플랫폼 위에서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전자신문미디어 테크트렌드팀 | trend@etnews.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추천 정보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