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데이토즈 `애니팡사천성` 대만 서비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선데이토즈(대표 이정웅)는 애니팡 사천성의 대만 정식 서비스를 8일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만을 비롯해 중화권 5개국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현지 서비스명은 ‘전민연맹애니팡’(全民連萌ANiPANG)으로 모두가 함께 즐기는 귀여운 게임이라는 의미다.

선데이토즈는 지난해 조이밤 엔터테인먼트와 현지 서비스 계약을 체결한 후 대만 이용자가 좋아하도록 게임을 고쳐왔다. 조이밤은 한국게임 퍼블리싱 경험과 탄탄한 유통망으로 현지 게임시장을 이끌고 있는 선두 모바일게임 퍼블리셔다.

이정웅 선데이토즈 대표는 “안정적인 현지 서비스 운영과 업데이트로 대만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고 중화권 전역을 포함한 세계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선데이토즈 `애니팡사천성` 대만 서비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