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3D융합기술지원센터, 4일 K-ICT 3D 프린팅 콘퍼런스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3D프린팅 관련 신시장 창출과 창업, 고용 기회 확대를 위한 행사가 마련됐다.

경북대 3D융합기술지원센터(센터장 김현덕)는 4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K-ICT 3D 프린팅 콘퍼런스 2015’를 개최한다.

경북대 3D융합기술지원센터가 K-ICT 3D프린팅 콘퍼런스에 선보일 전시물.
<경북대 3D융합기술지원센터가 K-ICT 3D프린팅 콘퍼런스에 선보일 전시물.>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3D융합기술지원센터 등 3D프린팅 유관기관, 협회·단체, 대학 등 9개 기관이 공동 주관하는 행사다.

‘디지털 제조, 상상을 현실로’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지난해 정부가 수립한 3D프린팅 산업발전전략 이후 2년간 추진해온 주요 성과를 소개한다.

산업발전대상 시상식과 토크콘서트, 3D프린팅 전문가 강연, 연구개발(R&D) 관련 기관 및 민간 기업 전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시상 총상금은 1000만여원이다. 경북대 3D융합기술지원센터 소속 김동현 교수는 3D프린팅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미래부 표창을 받게 됐다.

주제별 전문가 발표는 국내 3D프린팅 인프라를 소개하고 기술 동향을 살펴보는 ‘기술연구·상용화’를 비롯, ‘특허·지식재산권’ ‘창의 활동’ 세 개 세션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경북대 3D융합기술지원센터는 이번에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의료용 3D프린팅 응용SW플랫폼과 서비스 기술, 크리에이티브 팩토리 사업, 인체맞춤치료물제작 지원사업 등 사업성과를 선보인다.

김현덕 센터장은 “3D프린팅 산업 발전 현황을 공유함으로써 3D프린팅을 체감하고 신시장 창출과 인재 양성, 생태계 조성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