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콘텐츠 투자 3배 이상 늘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브로드밴드, 콘텐츠 투자 3배 이상 늘린다

SK브로드밴드가 모바일동영상 서비스 '옥수수(oksusu)'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를 전년보다 3배 이상 늘린다.

차별화된 콘텐츠를 확대, 옥수수의 양적·질적 성장을 도모함은 물론 자체 콘텐츠를 기반으로 국내 시장 공세를 강화하는 넷플릭스 등 글로벌 OTT 사업자와의 경쟁에서도 우위를 점하겠다는 의지다.

김종원 SK브로드밴드 모바일사업본부장은 “올해는 진정한 옥수수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다양한 콘텐츠 업계와 협력을 통해 TV 정규 프로그램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는 콘텐츠를 제작하겠다”고 밝혔다.

SK브로드밴드가 콘텐츠 투자를 확대하는 건 옥수수 성장세를 지속하기 위한 포석이다.

지난해 총 30여편 오리지널 콘텐츠 공개로 700만 월 방문자와 총 1300만 유·무료가입자를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올해에는 투자 확대로 확실한 OTT 1위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겠다는 포석이다.

투자 확대와 더불어 콘텐츠 장르 다각화도 추진한다. 웹툰을 포함한 웹소설, 영화 지식재산권(IP)을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또 SK텔레콤과 전략적 제휴를 맺었던 SM엔터테인먼트와 아티스트 리얼리티, 스타 강연, 콘서트 등 다양한 콘텐츠도 선보일 예정이다.

SK브로드밴드는 이의 일환으로 아이돌 스타 레드벨벳이 출연하는 '레벨업 프로젝트 시즌2'를 8일 처음 독점 공개했다. 이는 TV에서 멀어진 10대 및 20대를 타깃으로 한 OTT 최적화 콘텐츠다.

이 뿐만 아니라 오리지널 콘텐츠 글로벌 유통 사업도 확대한다. 과거 채널사업자를 통해 해외 판권을 수익배분하는 방식이 아닌, 옥수수에 콘텐츠를 우선 공개하고 이후 해외에서 개봉하는 등 다양한 유통 방식을 추진할 계획이다.

SK브로드밴드 관계자는 “옥수수를 통해 제공한 애타는 로맨스와 복수노트 등 오리지널 드라마가 일본과 대만, 필리핀에서 호응을 얻는 등 글로벌 유통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소개했다.

SK브로드밴드는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 확대와 더불어 제작사, 방송사, 영화사 등과 협력해 옥수수가 OTT 시장의 건전한 생태계를 활성화하는데 주역이 되도록 할 방침이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