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지원펀드 1호 자펀드 결성 완료...3조원 규모 스케일업 자금 시장 본격 투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성장지원펀드가 본격 시장에 투입된다. 3550억원 규모의 1호 자펀드 결성을 시작으로 총 18개 자펀드, 3조원에 이르는 투자금이 혁신성장 금융생태계에 풀린다.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과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3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에서 '혁신성장 금융생태계 추진현황 점검회의'를 열고 18개 성장지원펀드 위탁운용사에 대한 위촉식을 실시했다.

성장지원펀드는 총 3조720억원 규모로 최종 결성한다. 당초 정부가 계획한 2조3500억원 대비 7000억원 가량 증가한 규모다.

이달부터 결성을 마친 자펀드부터 순차로 시장에 자금이 풀린다. IMM인베스트먼트는 지난달 말 총 3550억원 규모의 펀드 결성을 마쳤다. 연내 1450억원을 증액해 5000억원 규모로 펀드를 운용한다.

IMM인베스트먼트가 운용하는 펀드는 중소·중견기업 인수합병(M&A) 등에 대규모 자금을 공급하며 투자기업 혁신성장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큐캐피탈파트너스, 신영증권·우리프라이빗에퀴티, DSC인베스트먼트, 메티스톤에퀴티파트너스 등 18개 자펀드가 순차 결성 예정이다.

1호 펀드 결성에 따라 연계대출 프로그램도 가동한다. 연계대출은 앞으로 4년간 총 20조원을 공급한다. 성장지원펀드를 비롯한 혁신모험펀드 투자를 받은 신성장 분야 혁신기업의 M&A, 사업재편, 설비투자 등을 뒷받침하는 자금으로 쓰인다.

내년도 출자 사업도 1월 중 개시해 펀드 결성 시점을 앞당길 계획이다. 산업은행과 성장금융등은 1000억원을 추가 투입해 내년 4월 중 운용사 선정을 마치고 펀드 조성에 들어갈 방침이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혁신기업 자금공급을 위한 성장지원펀드 운용사 위촉식 외에도 창업 인프라 구축을 위한 마포 청년혁신타운 조성, 코스닥·벤처기업 투자 확대를 위한 코스닥벤처펀드 조성 및 코스닥 상장요건 개편 등 회수 단계 핵심 과제도 점검했다.

우선 핀테크 분야 혁신창업을 촉진하기 위한 금융혁신지원법 제정을 연내 마무리하고 모바일 결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한다. 금융분야 빅데이터 활용 측면에서도 개인 신용평가체계 고도화 등 법 개정 없이 추진 가능한 과제는 신용정보법 개정 이전 시행하기로 했다.

IBK기업은행이 운영하는 IBK창공 2호점도 이달 중 서울 구로구에 추가 개소하는 등 창업지원 인프라도 추가로 확충하기로 했다. 지식재산 등 동산을 담보로 자금 조달이 가능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지식재산금융 종합계획도 특허청과 공동으로 발표한다.

금융위는 혁신성장 금융생태계 조기 정착을 위한 민간의 참여를 강조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기업 주기 전반에 자금이 적시 공급되고 회수, 재투자되는 금융생태계가 필요하다”며 “민간의 창의와 자율이 적극 발휘되어 민간이 주도하는 금융생태계가 조성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민병두 정무위원장은 “우리 경제에 저성장 기조가 고착화되고 고령화 추세가 가속화하는 상황에서 혁신성장은 더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며 “혁신성장을 가능하기 위해서는 금융이 중추 혁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3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에서 열린 혁신성장 금융생태계 점검회의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앞줄 왼쪽부터 위성호 신한은행장, 허인 국민은행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유의동 국회 의원,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
<3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에서 열린 혁신성장 금융생태계 점검회의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앞줄 왼쪽부터 위성호 신한은행장, 허인 국민은행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유의동 국회 의원,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